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88올림픽 볼링 성지 기념비 제막

최종수정 2016.03.16 08:19 기사입력 2016.03.16 08:19

댓글쓰기

서울올림픽 전시종목으로 처음 개최됐던 볼링 경기장인 로얄스포츠센터 앞에서 제막식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중랑구(구청장 나진구) 소재 로얄스포츠센터(88서울올림픽 당시 로얄볼링장) 앞에서 28년전 배드민턴과 함께 처음으로 전시종목으로 채택돼 볼링경기가 개최된 것을 기념하는 기념비 제막식이 15일 있었다.

이날 로얄스포츠센터 이근규 회장은 기념사를 통해 “이 자리에 서니 28년 전의 감동과 함성이 들리는 듯하다”며 “아흔을 바라보는 나이이지만 그 때가 가장 보람된 추억으로 가슴에 새겨져 있다”고 말했다.

서울올림픽 볼링 금메달리스트인 권종률 선수가 함께 참석해 눈길을 끌었으며 기념비를 제작해 기증한 권혁영 보창산업 사장의 후원으로 훈훈한 제막식이 진행됐다.
기념비 제막식

기념비 제막식


이근규 회장은 서울올림픽 당시 올림픽 운영위원으로 활동한 바 있으며 로얄볼링장을 국제공인규격의 시설을 갖추고 대회 장소로 무료 제공, 한국볼링의 성지로서 자리매김하는데 크게 기여했다.

최초의 올림픽 볼링 개최 장소를 기념하기 위해 세계볼링협회는 볼링을 형상화한 조형물을 기증, 1988년9월 현재의 로얄스포츠센터 지하 1층에 ‘88 서울올림픽 금메달의 집’을 마련하고 기증 조형물과 명판이 설치됐다.

나진구 중랑구청장은“28년 전 서울올림픽 당시 볼링대회가 열렸던이곳에 늦게나마 기념비를 건립하게 돼 다행”이라며 “앞으로 이 올림픽 기념비를 중랑구의 상징물로 부각시켜 성공적인 대회 개최를 기념하는 명소로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밝혔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