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우체국-삼성전자, 클라우드 자료 출력·배송해주는 서비스 개시

최종수정 2016.02.28 09:00 기사입력 2016.02.28 09:00

댓글쓰기

우체국-삼성전자, 클라우드 자료 출력·배송해주는 서비스 개시


[아시아경제 안하늘 기자] 우정사업본부는 28일 클라우드에 올린 자료를 스마트폰 등 모바일기기를 통해 언제 어디서나 실제 출력물로 우편배송 받을 수 있는 서비스를 개시한다고 밝혔다.

우정사업본부는 지난 26일 삼성전자와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클라우드 기반의 유비쿼터스 프린팅 서비스를 4월중 제공할 예정이다.

서비스 이용자는 삼성전자의 클라우드 프린팅 앱(Samsung Cloud Print)을 다운로드 받아 각자의 모바일 기기를 통해 필요한 자료의 출력을 요청하면, 해당 출력물을 우편으로 배송 받을 수 있다. 출력 대상을 지정하여 앱 결제를 진행한 후 희망 주소를 입력하면, 원하는 장소로 3일내 출력물이 배달된다.

특히, 동 서비스를 통해 종전에 인쇄와 봉투작업 등 직접 DM으로 제작하여 발송 하던 기업들이 파일 전송만으로 우체국에서 모든 DM업무를 대행할 수 있게 되어 비용을 대폭 절감할 수 있게 됐다. 또 암호화를 통한 문서전달은 물론, 문서 출력 후에는 원본이 삭제되기 때문에 보안 기능도 강화되었다.
우정사업본부는 윈도우 운영체제의 컴퓨터에서만 가능했던 기존의 우체국 전자우편 서비스를 맥 운영체제 및 안드로이드와 iOS 기반의 스마트폰과 태블릿PC까지 가능하도록 확대했다.

김기덕 본부장은 "이번 MOU를 통해 인쇄 시설이 없는 도서산간 지역 주민들도 인쇄 서비스 혜택을 받을 수 있게 됐다"며 "정부가 민간 클라우드 이용확산을 위한 마중물 역할을 충실히 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송성원 삼성전자 프린팅솔루션 사업부 전략마케팅팀 팀장은 "보다 편리하고 안전한 우편 기능을 바라는 고객의 니즈가 커지면서 삼성전자 모바일 프린팅 기능이 우편 서비스에 접목됐다"며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우편통신 업계에서 필요한 프린팅 신기술을 전폭적으로 지원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안하늘 기자 ahn70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