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근혜 정부 들어 공무원 3만여명 급증…MB정부의 2배

최종수정 2016.02.25 20:34 기사입력 2016.02.25 20:3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민찬 기자] 박근혜 정부 들어 공무원 수가 3만여명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행정자치부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우리나라 전체 공무원 정원은 102만352명으로, 박근혜 정부 3년 동안 2만9929명이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이명박 정부 5년 전체 증원 규모(1만5411명)의 두 배에 이르는 수치다.
공무원 정원은 현재인원과 거의 차이가 없어 실제 공무원의 수로 간주된다. 지난해 공무원 정원은 ▲행정부 국가직 62만5835명 ▲행정부 지방직 36만9250명 ▲사법부 1만 8160명 ▲입법부 4006명 ▲사법연수원생 등 기타 공무원 3101명 등이다.

지난해 공무원 증원은 경찰과 소방 등 현장 공무원 중심으로 이뤄졌다. 늘어난 정원 1만42명 가운데 3866명(34%)이 경찰공무원이었으며, 소방공무원과 교육공무원도 각각 1665명, 817명 증가했다.

지방공무원은 사회복지직을 중심으로 4098명이 늘었다. 사법부는 법관 50명을 포함, 431명이 증원됐다. 검사는 90명이 증가했다. 행자부 관계자는 "지난해 늘어난 공무원 정원 대부분은 치안과 소방, 자치단체 현장 인력이며 중앙부처의 행정직은 사실상 변화가 없다"고 말했다.
이민찬 기자 leemi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