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린다 김 “영어 잘하고 예쁘니까 로비스트 하라? 말이 안 된다”

최종수정 2016.02.18 07:56 기사입력 2016.02.18 07:56

댓글쓰기

사진=SBS '한밤의 TV연예' 캡처

사진=SBS '한밤의 TV연예'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로비스트로 알려진 린다 김이 사기 및 폭행 혐의로 피소된 가운데 과거 언급한 이규태 회장과 클라라 사건에 대한 발언이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해 4월 방송된 SBS ‘한밤의 TV연예’는 린다 김의 인터뷰를 진행해 당시 불거졌던 이규태 폴라리스 회장과 배우 클라라의 진실공방에 대해 물었다.
이 방송에서 린다 김은 이 회장이 클라라에게 로비스트를 제안했다는 것에 대해 “이 회장과 클라라 그 두 사람만 생각하면 아주 불쾌하고 불편하다”며 “이 회장의 생각이 마음에 안 든다”고 말했다.

이어 “영어 잘하고 얼굴 예쁘니까 로비스트를 하라는 것은 말이 안 된다”며 “요즘엔 예쁜 톱 탤런트는 영어 다 한다. 그 중에서 가장 잘 나가는 사람이면 로비스트가 되는 거냐”고 자신의 생각을 드러냈다.

그는 “미모만 가지고 타협이 되겠냐”며 “경쟁이 붙으면 엄청난 전쟁인데 얼굴 하나로 타협할 수 있는 건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로비스트들이 하는 일이 (미국에서는) 불법은 아니다. 지극히 합법적이다. 전 세계적으로 돌아가는 무기 시장에 로비스트가 안 끼고 성사된 적이 한 건도 없다”며 “로비스트가 누구 하나 안다고, 줄 하나 있다고 무작정 들어와서 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린다 김은 “미국은 로비스트 위치가 굉장히 좋다. 상류 직종이라 생각한다”며 “근데 한국에만 오면 마약장사를 하는 사람처럼 비춰진다. 어디 호텔에 숨어서 만나야 하고 일식집에 숨어서 만나야 하는데 외국에서는 그렇지 않다”고 강조했다.

한편 린다김은 수천만원을 빌린 후 돈을 갚지 않고 채권자의 뺨을 때리는 등 폭행을 해 사기 및 폭행 혐의로 피소됐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