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금융위원장 사칭해 ‘김종룡’ 공문보내…금감원, 레터피싱 주의보

최종수정 2016.02.05 08:58 기사입력 2016.02.05 08:58

댓글쓰기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아시아경제 강구귀 기자] 금융위원장 명의를 사칭한 공문까지 보내는 사기가 등장했다. 금융감독원은 레터피싱 등 신종사기 수법에 대한 주의를 당부했다.

5일 금감원에 따르면 A씨는 검찰수사관으로 부터 "보이스피싱 조직원 150명을 잡았는데 당신(A씨) 명의가 도용된 대포통장이 발견됐다. 당신 명의의 모든 계좌에 대한 계좌추적과 자금동결 조치를 취하기 전에 예금을 금융위원회로 보내면 안전조치를 취해주겠다"며 송금을 요구했다.
이에 A씨는 “마이너스 통장을 쓰고 있다”고 답했고 사기범은 “얼마까지 찾을 수 있느냐”라고 답했다. 이에 보이스피싱이라고 생각한 A씨는 증빙할 만한 자료·공문을 보내달라고 했고, 곧 금융위원장 명의로 된 팩스가 날아왔다.

'금융범죄 금융계좌 추적 민원'이라는 제목의 공문은 엉성함이 드러났다. 금융위원장 이름도 실제 임종룡이 아닌 김종룡으로 돼 있었다.

금감원은 이에 따라 금융사기대응팀장을 통해 즉각 신고자를 통해 사건 전말과 피해 여부를 파악하는 동시에 2차 범죄 시도 가능성에 대비한 대처법과 추가 제보를 요청했다. 아울러 수사 당국 등 관계기관에 해당 제보 내역을 통보했다.
금감원은 이번 시도가 전화통화로 피해자를 홀리는 보이스피싱과 검찰이나 금융당국 명의의 가짜 공문을 보내는 '레터(Letter) 피싱'을 혼합한 신종 사기 수법인 것으로 보고 있다.

김용실 금감원 금융사기대응팀장은 "최근 금융사기 대응을 총괄하는 금감원 국장 명의를 도용한 사기 시도가 있었는데 이번에는 처음으로 금융위를 사칭해 가짜 공문까지 동원했다"며 “CD/ATM을 가지 않고, 현장에서 갈취하는 수법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강구귀 기자 ni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