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버핏·다이먼, 주주 행동주의 대책 모임 주도

최종수정 2016.02.02 10:15 기사입력 2016.02.02 10:15

댓글쓰기

지난해 8월부터 투자 거물들 잇따라 회동

[아시아경제 박병희 기자] '투자의 귀재' 워런 버핏과 미국 대형 은행 JP모건 체이스의 제이미 다이먼 회장 주도로 주주 행동주의와 기업 지배구조에 대해 토론하는 비밀 모임이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영국 일간 파이낸셜 타임스(FT)는 이같은 비밀 모임 소식을 전하며 이 자리에 블랙록·피델리티·뱅가드·캐피털 그룹 등 미국의 내로라하는 대형 투자운용사들의 대표가 참석했다고 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FT는 이들의 비밀 모임이 지난해 8월 처음 이뤄졌으며 지난달에도 JP모건 체이스의 뉴욕 본사에서 피델리티의 애비 존슨, 블랙록의 래리 핑크, 캐피털 그룹의 팀 아머 등이 만났다고 전했다.
최근 주주 행동주의자들의 입김이 거세지는 상황에서 미국 금융시장을 좌지우지하는 투자 거물들이 이례적으로 한 자리에 모인 것이다. 이들이 모임에서 논의한 주제는 이사회의 역할, 임원 보수와 임기, 주주들의 권한 등이었다. 최근 주주 행동주의자들과 기업들이 충돌하는 주요 이슈들이 논의 주제였던 셈이다.

FT는 이들 투자 거물들이 모인 이유는 기업과 주주들 사이에 최선의 관계가 무엇인지를 고민하고 이에 대한 결론을 담은 성명을 발표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단 몇 개월 내에 이번 모임의 결론이 날 것으로 예상되지는 않는다고 전했다. 또 자산운용사들이 최선의 기업지배구조가 어떠한 조건을 갖춰야 하는지 결론을 내기를 원하지만 성명 내용에 자신들이 언급되는 것은 꺼려한다는 내부 분위기도 전했다.

주주 행동주의자들은 단기 수익에 집착한 나머지 기업들이 장기적인 투자 계획을 마련해 지속가능한 성장을 추구하는데 걸림돌이 된다는 비난을 받고 있다. 하지만 경영진의 방만한 경영 활동을 차단하는 등 주주 행동주의자들의 순기능을 무시할 수 없다는 의견도 있다. 한 마디로 주주 행동주의는 양날의 검인 셈이다. 델처럼 일부 기업들은 주주들의 귀찮은 요구를 참지 못 하고 아예 비상장사로 전환하기도 했다.
모임을 주도하고 있는 다이먼 회장의 경우 이사회 의장과 최고경영자(CEO)를 겸직하고 있어 논란이 된 바 있다. 비록 다이먼의 회장과 CEO 겸직을 금해야 한다는 주총 안건이 부결되긴 했지만 당시 겸직을 금해야 한다는 주주들의 비중이 3분의 1을 넘었다. 버핏이 운영하는 버크셔 해서웨이도 지배구조에 대해서는 논란의 여지가 있는 편이다.

박병희 기자 nu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