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해남군, 벼 경영안정대책비 58억 5천만원 지급

최종수정 2016.02.01 13:30 기사입력 2016.02.01 13:30

댓글쓰기

"관내 9158 농가 대상, 소득 안정 위해 설 전 조기 지급"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해남군(군수 박철환)은 쌀 값 하락에 따른 소득감소와 쌀 생산비 상승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벼재배 농가의 소득 안정을 위해 설날을 앞두고 경영안정대책비 58억 5,000만원을 지급했다.
올해 벼 경영안정대책비 지급 대상은 9,158농가, 1만 1,227ha로, 지급 단가는 지난해보다 ha당 1만 1,000원 인상된 52만 1,000원이다.

벼 재배농가 경영안정자금은 해남군에 주소지를 두고 전라남도에 소재하는 농지에서 직접 벼를 재배한 농가를 대상으로 0.1ha이상 최대 2ha까지 범위에서 도비 40%, 군비 60%를 합쳐 지원한다.

박철환 군수는 “쌀소비 감소와 가격 하락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벼 재배 농가의 여건을 감안해 설 명절 전에 조기 지원하게 되었다”며 “경영안정 자금이 벼 재배 농가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