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부, 750억원 규모 디지털콘텐츠 펀드 조성한다

최종수정 2016.01.28 12:00 기사입력 2016.01.28 12:00

댓글쓰기

썝蹂몃낫湲 븘씠肄

컴퓨터그래픽(CG), 가상현실(VR), 애니 등에 중점 투자
[아시아경제 이창환 기자] 미래창조과학부는 국정과제, K-ICT 전략 및 컴퓨터그래픽(CG) 산업육성 계획 등에 따라, 문화와 정보통신기술(ICT)의 지속적인 융합 추진을 위해 750억원 규모의 디지털콘텐츠 펀드를 조성한다고 28일 밝혔다.

미래부가 270억원을 출자하고, 문체부(50억원)·중기청(50억원) 공동출자와 국책은행 및 민간투자를 유도해 자금을 마련한다. 펀드는 컴퓨터그래픽(CG)/특수효과(VFX) 전문 펀드 등으로 구성된다.
미래부는 2014년부터 총 1005억원의 정부 출자금을 마중물로 국책은행 및 민간자금 등을 유치해 총 2692억원의 펀드를 결성(지난해 말)하고 401억을 투자한 바 있다.

특히 업계경력 3년 이하의 디지털콘텐츠 창업 및 중소기업에 집중 투자(258억원, 64.38%)해 디지털콘텐츠 산업의 창업환경을 조성하는데 기여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단기수익 실현을 위한 프로젝트 투자가 아닌 기업 지분(338억원, 84.3%)에 투자해 콘텐츠 기업의 지속성장을 위한 환경 조성에도 일정 역할을 했다.
김정삼 미래부 과장은 “CG, 가상현실(VR), 애니 등 문화·ICT 융합 분야와 그 기반이 되는 ICT 기업에 대한 투자를 통해 이번 디지털콘텐츠 펀드가 창조경제와 문화융성을 동시에 실현하는 핵심도구로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창환 기자 goldfis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