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장흥 토요시장의 명물, “어머니텃밭”참가자 교육

최종수정 2016.01.27 15:33 기사입력 2016.01.27 15:33

댓글쓰기

장흥군은 지난 23일 토요시장 상인회 사무실에서 참여자의 사전 교육을 실시했다.

장흥군은 지난 23일 토요시장 상인회 사무실에서 참여자의 사전 교육을 실시했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어머니의 정성으로 직접 재배한 우리 농산물, 이젠 믿고 구매하세요"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정남진 토요시장의 명물 고향할머니장터가 지난해부터 ‘어머니텃밭장터’로 이름을 바꾸고고 운영에 활기를 더하고 있다.
어머니텃밭은 장흥군의 명물 재래시장인 정남진 장흥 토요시장의 활성화를 위한 특수시책으로 매주 토요일 마다 참여자가 직접 재배한 농·임산물을 판매하며, 타 상인들과 차별화를 위해 토요시장 내 특화 거리를 조성하여 운영하고 있다.

아울러, 장흥군은 지난 23일 토요시장 상인회 사무실에서 참여자의 사전 교육을 실시한바 있다. 교육을 통해 자기 텃밭 재배 작물 판매, 원산지 표기 등 어머니텃밭의 적정 판매 관리를 위해 힘쓰며, 상냥하고 부드러운 말투 및 경어 사용하기 등 친절응대 지도에도 전력을 다하고 있다.

오는 30일에도 2차로 참여자 사전교육을 실시할 예정이다.
올해 어머니텃밭은 약 140명의 참가자로 1월부터 연중운영하고(단,토요시장일과 재래시장일(5일장)이 중복되는 날은 미운영), 금년도는 지역에서 어머님의 정성으로 직접 키운 믿을 수 있는 농산물을 판매하여 관광객에게 신뢰받는 토요시장의 이미지 제고와 역동적 시장창출을 목표로 이끌어나갈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앞으로도 교육 및 현장지도를 통해 어머니텃밭을 다시 찾고 싶은 주말 문화관광형 시장으로 지속 발전되도록 다방면으로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전했다.

노해섭 기자 nogary@
TODAY 주요뉴스 마트서 산 상추 봉지 속 '독사' 꿈틀…고향으로 돌려보낸 부부 마트서 산 상추 봉지 속 '독사' 꿈틀…고향으... 마스크영역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