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K팝스타5 정진우, 양현석에게 ‘굴욕’ 안기다.

최종수정 2016.01.25 09:35 기사입력 2016.01.25 09:35

댓글쓰기

참가자 정진우를 놓고 캐스팅 전쟁을 벌이는 'K팝스타5' 심사위원들. 사진=SBS 'K팝스타5' 방송캡처

참가자 정진우를 놓고 캐스팅 전쟁을 벌이는 'K팝스타5' 심사위원들. 사진=SBS 'K팝스타5' 방송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24일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서바이벌 오디션 K팝 스타 시즌5’(‘K팝스타5’) 캐스팅 오디션에서 우승 후보로 손꼽히는 정진우가 유희열의 손을 잡았다.

이날 정진우는 자작곡 '유복하게 살았는데'를 부르며 높은 수준의 무대로 심사위원들의 극찬을 받았다.
정진우의 무대를 본 유희열은 “되게 좋았다. 진우 군을 보면서 ‘21살 때 난 어땠지?’를 돌아보게 됐다. 전 이 정도를 못했다. 그래서 진우 군을 보면 제2의 박진영이 나올 수도 있겠다고 생각했다"고 호평했다.

박진영이 먼저 JYP 캐스팅을 외친 가운데 양현석이 '잠깐'을 외치며 캐스팅 우선권을 사용했다. 그러자 유희열 역시 캐스팅 우선권을 사용. 양현석과 유희열은 정진우를 데려가기 위해 자신들의 기획사 장점을 어필했고, 정진우가 YG와 안테나 중 하나를 선택해야 할 상황이 됐다.

하지만 정진우는 YG를 선택할 거라는 예상을 깨고 "밀착 오디션에서 많은 도움을 받았다"며 안테나뮤직을 선택했다.
이에 유희열은 벌떡 일어나 양손을 들며 좋아했고, 양현석은 "2016년 최고의 수모"라고 굴욕을 드러냈다.

'K팝스타5'는 차세대 K팝스타를 발굴하는 서바이벌 오디션 K팝스타 시즌5로 매주 일요일 오후 6시 20분에 방송된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