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과음·과식에 대처하는 ‘디톡스 식음료’ 주목

최종수정 2016.01.24 11:49 기사입력 2016.01.24 11:49

댓글쓰기

‘곡물?견과 식품’, ‘채소 음료’ 인기
과음·과식에 대처하는 ‘디톡스 식음료’ 주목

[아시아경제 이주현 기자]송년회 겸 신년회로 각종 회식과 모임이 잦은 연말연시가 지나갔다. 주변 지인들과 술자리를 가지며 입과 마음은 즐거웠을지 몰라도 늘어난 살과 망가진 몸을 보며 고민하는 이들이 많다.

이제 그 동안 불어난 체중을 감량하고 건강한 일상생활로 돌아오기 위해 다이어트에 돌입할 때가 왔다. 특히 식이조절은 다이어트의 기본이며 야외 운동의 한계가 있어 칼로리 소비가 쉽지 않은 겨울철에 꼭 필요한 방법이다.

하지만 무작정 굶기 등 실천하기 어려운 무리한 다이어트 계획을 세우면 금방 포기하고 의욕을 잃게 되어 다이어트에 실패할 가능성이 높다. 따라서 가볍게 먹으면서도 몸 속의 독소를 배출해 체중 감량에 도움을 주는 식음료를 찾는 것이 좋다.

과음과 과식으로 망가진 몸을 회복하고 영양 균형을 맞춘 다이어트로 건강한 라이프 스타일로 돌아가는 ‘디톡스 식음료’를 소개한다.

곡물 및 견과류는 나쁜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춰주고 심혈관계 질환을 예방할 수 있다고 알려져 있다. 단백질, 칼슘, 비타민, 불포화지방산 등 영양소가 풍부하게 함유되어 있어 건강한 몸매 관리를 도와준다. 또한 다이어트 중 공복감을 달래주면서 저작운동을 통해 포만감도 유지시켜준다.
농심 켈로그가 체중조절용 시리얼 ‘스페셜K 레드베리’는 쌀, 귀리, 보리, 통밀, 옥수수 등 영양이 풍부한 오곡 푸레이크와 여성들이 좋아하는 맛있는 딸기가 들어 있는 것이 특징이다.

코셔 인증으로 깨끗하고 안전한 식품이라고 인증된 딸기가 급속 동결 건조된 상태로 풍부하게 들어간 스페셜K 레드베리는 다이어트에 필요한 식이섬유 및 단백질이 다른 제품보다 더 강화되어 있을 뿐 아니라 스페셜K 제품 중 칼로리가 가장 낮은 제품이다.

돌(Dole)의 ‘후룻&넛츠 옐로우라벨’은 신선한 견과류와 말린 과일을 한 봉으로 간편하게 섭취할 수 있는 데일리넛 제품이다. 아몬드, 호두, 캐슈넛과 함께, 말린 블루베리와 크랜베리, 망고가 들어있다. 수입한지 180일 미만의 신선한 견과류와 건과일 만을 엄선해 사용했으며, 영양이 풍부한 견과류에 과일의 영양소까지 더해져 더욱 건강하게 섭취할 수 있다.

푸르밀은 귀리와 치아시드를 담은 플레인요거트 2종 ‘플레인요거트 귀리·플레인요거트 치아시드’를 선보였다. 기존의 딸기, 블루베리 등 과일 맛 요거트와는 차별화된 제품으로 간편하게 슈퍼푸드를 즐길 수 있다. 또 저당 플레인요거트를 선호하는 최근 트렌드에 맞춘 저당 제품으로 다이어트 대용식으로 활용 가능하다.

채소류는 혈액순환에 도움을 주고 신진대사를 촉진시켜 체내 지방을 분해하고 독소와 노폐물을 배출시키는 효능이 있다. 수분함량이 높고 식이섬유가 풍부하여 다이어트 시 발생할 수 있는 변비에도 효과적이다.

풀무원녹즙은 발효녹즙 4종으로 ‘오리지널 발효녹즙’, ‘클린업 발효녹즙’, ‘슬림업 발효녹즙’, ‘헬씨업 발효녹즙’을 선보이고 있다. 각 제품별 주요 원료만 발효한 것이 아니라 제품 4종 모두에 유기채소발효즙을 추가해 폴리페놀과 같은 기능성분의 함량과 관능을 향상시켰다. 특히 ‘슬림업 발효녹즙’은 여성들에게 좋은 아로니아와 단호박 발효즙을 추가했으며 코코넛주스와 망고퓨레로 맛을 더했다.

연세대학교 연세우유의 ‘굿모닝 야채’는 3년 이상 화학 비료와 농약을 쓰지 않은 건강한 토지 위에서 생산된 유기농 야채와 과일만을 엄선해 담은 천연 유기농 주스다. 사과, 토마토, 당근, 백포도, 적근대, 양상추, 셀러리, 시금치, 청경채, 비타민, 꽃상추, 뉴그린, 쑥갓, 청겨자 등 우리 몸에 필요한 14가지 야채와 과일을 선별해 혼합해 만들었다.

대상 웰라이프의 ‘프레시톡’은 해독주스 레시피를 활용해 개발한 제품이다. 브로콜리, 양배추, 당근, 토마토, 바나나 등의 재료 준비와 조리의 번거로움을 덜어줘 마시기 간편하며 해독주스 다이어트에도 활용할 수 있다. 삶은 채소와 바나나 등 포만감 높은 과일이 들어가 식사대용으로도 적당하다.


이주현 기자 jhjh13@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