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양사, 지주사 전환 후 5년만의 첫 세무조사

최종수정 2016.01.21 14:53 기사입력 2016.01.21 14:53

댓글쓰기

삼양사, 지주사 전환 후 5년만의 첫 세무조사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주현 기자]화학과 식품 사업을 하고 있는 삼양사가 국세청의 세무조사를 받았다.

국세청 소속 직원 60여명은 2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양사 본사에 투입돼 회계 장부 등 관련 자료를 확보했다.

갑작스러운 세무조사에 대해 삼양사 관계자는 "2011년 지주회사 체제 출범 이후 처음 받는 세무조사"라며 "5년만에 처음 받는 것으로 정기세무조사 일 뿐"이라고 확대해석을 경계했다.
삼양그룹은 2011년 11월 삼양홀딩스와 삼양사, 상양 바이오팜 등을 출범하며 지배구조 재편에 나섰다.

이 과정에서 삼양사는 2011년 58억9000만원의 영업손실을 냈지만 2012년 162억2200만원으로 흑자전환하며 실적을 크게 개선됐다.

이어 2013년 208억9200만원, 2014년 372억3800만원의 이익을 냈고 지난해 3분기는 매출액 4017억원, 영업이익 336억원으로 전년 대비 각각 19.7%, 146.2% 증가했다.
삼양사는 '큐원'으로 통합한 브랜드 이미지를 강화하는 한편 패밀리레스토랑 '세븐스프링스', 식자재 유통사업 등도 적극 펼치는 등 식품사업 체질 개선에 나선 것이 유효했던 것으로 풀이되고 있다.

한편 재계 일각에서는 이번 세무조사에 대해 삼양사가 2013년 삼양이엠에스를 합병하면서 존속법인이 신주를 배정하는 유증자합병을 택하면서 절세했다는 지적을 하기도 한다.


이주현 기자 jhjh13@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