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文 "박영선 잔류, 당·야권·총선 모두 큰 힘 된다"

최종수정 2016.01.21 12:19 기사입력 2016.01.21 12:19

댓글쓰기

인재영입위원장은 김상곤 단독 위원장 시사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홍유라 기자]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1일 박영선 의원이 당에 남겠다고 뜻을 밝힌 것과 관련해 "우리 당에 도움이 되고, 앞으로 야권의 통합에도 도움이 되고, 또 우리 총선 승리에도 도움 되는 좋은 결정해줬다 생각한다"고 말했다.
文 "박영선 잔류, 당·야권·총선 모두 큰 힘 된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문 대표는 다만 박 의원의 향후 역할에 대해서는 김종인 선거대책위원장이 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표는 이날 뉴파티위원회 출범식 직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앞으로 김 위원장께서 선대위원장 겸 비대위원장 역할도 겸하실텐데, 그 가운데서 박 의원이 어떤 역할을 할지 말씀 드릴 게재는 아니다"라고 말했다.

인재영입위원장 제안 등에 대해서는 "과거 제안한 적이 있다"면서도 "당 대표에서 물러날 때 인재영입위원장을 내려놓으면 김상곤 인재영입위원장이 단독으로 하시게 된다"고 언급했다. 사실상 인재영입위원장은 김 위원장이 단독으로 맡게 될 것음을 시사한 것으로 보인다.
다만 문 대표는 "박 의원은 당을 중도로 확장시킬 수 있는 좋은 분들을 많이 알고 있기 때문에 인재영입 직책과 무관하게 역할을 해주시면 좋겠다"고 말했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홍유라 기자 vand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