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청소년 10명 중 8명, "한국 사회는 불평등하다"…믿음 수준은 4.1 점

최종수정 2016.01.16 11:25 기사입력 2016.01.16 11:25

댓글쓰기

자료사진. 사진=아시아경제DB

자료사진. 사진=아시아경제DB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청소년 10명 중 8명 정도가 '한국사회는 불평등하다'고 여기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16일 '한국사회의 사회·심리적 불안의 원인분석과 대응방안' 연구보고서가 공개됐다. 이에 따르면 2015년 8월 11일~9월 20일 온라인으로 전국의 만 14~18세 청소년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79.4%가 우리 사회가 매우 불평등하거나(20.9%) 불평등하다(58.5%)고 인식했다.
60%의 청소년은 우리 사회가 전혀 안정적이지 않다(11.2%)거나 안정적이지 않다(48.8%)고 답했다.

또 우리 사회가 어느 정도 믿을 수 있는 사회라고 생각하는지 0점(매우 믿을 수 없음)에서 10점(매우 믿을 수 있음)의 범위에서 점수를 매기도록 했더니, 평균 4.1점에 불과했다.

한편 33.2%는 과거 집단 따돌림(왕따)을 당한 경험이 있거나(31.3%), 과거뿐 아니라 현재도 집단 따돌림을 당하고 있다(1.9%)고 답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