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北, '제재' 아랑곳 않는 '마라톤 홍보'

최종수정 2016.01.15 09:39 기사입력 2016.01.15 09:39

댓글쓰기

북한 전문 여행사인 고려투어가 '평양마라톤' 상품을 홍보하고 있다. (홈페이지 갈무리)

북한 전문 여행사인 고려투어가 '평양마라톤' 상품을 홍보하고 있다. (홈페이지 갈무리)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노태영 기자]북한이 4월에 개최되는 평양마라톤 대회를 잇따라 홍보하고 있다. 연일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 목소리를 신경쓰지 않는 모습이다.

북한 전문 여행사인 고려투어는 최근 인터넷 홈페이지에 "오는 4월 10일 열리는 2016 평양마라톤의 참가 신청 모집을 다음 달 1일에 마감한다"고 공지했다.
고려투어는 "평양 시내를 달리는 진귀한 기회를 놓치지 말라"며 많은 외국인의 참가를 권유하고 있다.

마라톤대회와 연계한 2∼7박 일정의 관광 상품의 가격은 900∼1860유로 수준이다.

고려투어는 평양마라톤대회 참가자를 모집하는 공식 파트너 여행사 중 하나다.
이밖에 미국의 우리 투어스와 북한 관광 알선 업체인 스웨덴의 코리아콘설트도 마라톤 참가자를 모집하고 있다.

올해로 29회째를 맞는 평양마라톤대회는 2014년부터 외국인에게 개방됐다. 2014년 225명, 2015년 600여 명의 외국인이 참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노태영 기자 factpoe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