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식음료업계, 새해 건강 결심 돕는 ‘착한 음료’ 인기

최종수정 2016.01.10 15:29 기사입력 2016.01.10 15:29

댓글쓰기

건강 생각한 음료 출시 잇달아

[아시아경제 이주현 기자] ‘웰빙’ 트렌드와 함께 건강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나날이 높아지는 가운데, 새해 목표로 ‘건강 관리’를 우선순위에 두는 사람들이 많다.

최근 식음료업계는 카페인이나 당류와 같이 과다 섭취 시 건강을 해칠 수 있는 성분의 함량을 줄이거나 각종 영양성분을 함유해 건강 증진에 도움을 주는 ‘착한 음료’를 잇달아 선보여 새해 건강 관리를 결심한 소비자들의 눈길을 끌고 있다.
식음료업계, 새해 건강 결심 돕는 ‘착한 음료’ 인기

최근 롯데네슬레코리아는 카페인 걱정 없이 풍부한 맛과 향의 원두커피를 즐길 수 있는 신제품 ‘네스카페 크레마 디카페인 아메리카노’를 출시했다. 네스카페 크레마 디카페인 아메리카노는 물을 이용해 카페인만 제거하는 네스카페의 ‘워터 디카페인’ 기술로 커피 본연의 맛과 향이 살아 있는 것이 특징이다.

디카페인 커피는 맛이 없을 거라는 편견과 달리 에스프레소 기계에서 갓 뽑은 듯 신선한 크레마와 원두커피의 맛과 향을 카페인 걱정 없이 즐길 수 있어 임산부나 수유 중인 여성뿐만 아니라 카페인에 민감한 소비자들에게 인기가 높다. 10개입 및 미니 30개입 단위로, 전국 할인점과 네스카페 온라인샵에서 구매할 수 있다.

롯데네슬레코리아 관계자는 “네스카페 크레마 디카페인 아메리카노는 네스카페만의 독자 기술을 이용해 카페인을 줄이면서도 커피의 맛과 향을 살리는 데 가장 중점을 둔 제품”이라며 “새해를 맞아 건강 관리에 적극적으로 신경쓰는 소비자들이 많은 만큼, 시장에서 좋은 반응을 얻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식음료업계, 새해 건강 결심 돕는 ‘착한 음료’ 인기

한국야쿠르트는 2014년 8월부터 ‘당줄이기 캠페인’을 통해 식품업계 저당바람을 선도해 왔다. 특히 지난해 초 출시한 코카서스 전통발효유 ‘메치니코프’는 출시 9개월만에 450억 매출을 달성하는 등 소비자들에게 큰 인기를 얻고 있다. 메치니코프의 인기요인은 소비자의 ‘웰빙’ 욕구를 제대로 읽은 데서 찾을 수 있다.

메치니코프 전 제품은 기획에서부터 ‘당줄이기 캠페인’을 적용해 저당 제품으로 출시했으며, 특히 ‘메치니코프 떠먹는 플레인’의 경우 당 함량이 90g 기준 5g으로 최저 수준이다. 제품 1mL당 1억 마리 이상의 유산균을 함유했으며 마시는 제품은 동종 제품 최대 함량인 식이섬유 7500mg을 넣어 장 건강도 고려했다.

풀무원녹즙은 지난해 11월 체내 노폐물을 제거해주는 건강음료 프로그램 ‘리프레시 클렌즈’를 선보였다. 리프레시 클렌즈는 비타민, 식이섬유, 철분 등을 함유한 주스 4종을 하루에 각 2병씩 총 8병을 마시는 프로그램으로 시간대별로 최적의 영양성분을 섭취해 체내 대사활동을 도울 수 있게끔 구성됐다.

활력이 필요한 오전 9시에는 비타민A와 비타민C가 풍부한 레드비트&당근을, 점심시간 오후 12시에는 식이섬유가 풍부한 단호박&양파를, 오후 3시에는 비타민C와 철분이 많은 케일&시금치를 마시고, 오후 6시에는 소화를 도와주는 영양소가 풍부한 코코넛밀크&진저로 하루를 마무리한다.

착색료, 착향료를 넣지 않았을 뿐만 아니라 콜드체인시스템에 따라 원료수확, 생산, 배송까지 법적 기준인 10℃보다 더 엄격한 5℃ 이하를 준수하며 제품의 신선도를 유지한 것도 장점이다.


이주현 기자 jhjh13@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