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남북관계 일촉즉발…개성공단 인원 제한

최종수정 2016.08.08 15:30 기사입력 2016.01.08 07:21

댓글쓰기

정부가 북한의 4차 핵실험에 따른 후속 조치로 개성공단 출입 인원을 제한했다. 당장은 생산 활동과 직결돼 있는 사람들로 출입을 제한한 것이지만 향후 남북 관계 경색이 계속되면 전면가동 중단 등으로 이어지는 것은 아닌가 하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정부는 7일 견학이나 식·음료 서비스 등 생산 활동과 직결되지 않는 개성공단 방문은 허가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북측이 아닌 우리 정부가 먼저 개성공단 출입을 제한한 것은 지난 2013년 북한의 3차 핵실험 이후 처음이다.
개성공단 일부 출입 제한 조치가 시행됐지만 생산에 참여하는 근로자들의 출근은 정상적으로 이뤄진다. 8일에는 오전 400여명이 방북하고 오후 5시 30분에 700여 명이 돌아올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개성공단에는 우리 측 인력 800여 명이 머물고 있다.
김철현 기자 kc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