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동창 속옷만 입고 찍은 사진 SNS에 올렸다 끝내…

최종수정 2016.01.06 15:30 기사입력 2016.01.06 15:30

댓글쓰기

사진=아시아경제 DB

사진=아시아경제 DB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속옷만 입은 채 찍은 사진을 SNS에 올린 동창을 살해한 남성이 수사에 압박을 느끼고 자수했다.

인천 남부경찰서는 5일 오후 9시께 A(46)씨가 초등학교 동창을 살해했다며 지구대를 찾아와 살인 등의 혐의로 조사하고 있다고 6일 밝혔다.
A씨는 지난 2일 오전 4시께 남구의 한 다세대주택 2층에서 초등학교 동창 B(46)씨를 집 안에 있던 흉기로 수차례 찔러 숨지게 한 뒤 불을 지르고 도주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자신이 속옷만 입고 찍은 사진을 B씨가 동창들이 함께 사용하는 SNS 밴드에 올려 친구들 사이에 놀림거리가 되자 이 문제로 말다툼하다가 범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앞서 경찰은 화재 현장에서 불에 탄 채 발견된 B씨의 시신에서 흉기로 수차례 찔린 흔적이 나오자 이 사건을 살인·방화사건으로 보고 전담팀을 꾸려 수사해왔다. A씨는 경찰이 동창들을 탐문 수사하는 것을 알고 심리적으로 압박을 느껴 자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살해 혐의는 인정하고 있지만 방화에 대해서는 담뱃불이 옮겨 붙어 불이 난 것 같다며 혐의를 온전히 인정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