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외교부, 기시다 또 소녀상 발언에 "오해유발 더이상 안돼"

최종수정 2016.01.04 18:14 기사입력 2016.01.04 18:1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노태영 기자]외교부는 4일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외무상이 주한 일본대사관 앞의 위안부 소녀상에 대해 "적절히 이전될 것이라고 인식하고 있다"고 밝힌 것과 관련, "합의의 원만한 이행을 위해서는 오해를 유발할 수 있는 일본 측의 언행이 더 이상 있어서는 안 될 것"이라고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위안부 피해자분들의 명예와 존엄 회복, 상처 치유가 제대로 이루어질 수 있도록 일본 측이 성실하게 합의를 이행하는 자세를 보여주어야 할 것"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 당국자는 "소녀상은 민간에서 자발적으로 설치한 것이므로, 정부가 이래라저래라 할 수 있는 사안이 아니라는 것을 다시 한 번 분명히 하고자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위안부 기록물의 세계기록유산 등재 문제와 관련해서도 "사라져가는 기록물의 보존을 위해 민간 주도로 추진하고 있어 정부에서 관여할 수 없는 사안"이라면서 "지난해 12월28일 한일 외교장관회담에서도 윤병세 외교부 장관이 이런 입장을 분명히 밝힌 바 있다"고 밝혔다.

이는 위안부 문제 최종타결에 합의한 한일 외교장관회담에서 일본 측이 위안부 기록물의 세계기록유산 등재 추진에 대해서도 문제를 제기했음을 시사한 것으로 풀이된다.

기시다 외무상은 이날 각료회의 뒤 기자들에게 소녀상 문제에 대해 "서울에서 (지난달) 윤병세 외교장관과 공동으로 발표한 내용 이외에는 아무것도 없다.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라면서도 "적절히 이전될 것이라는 인식은 지금도 변함이 없다"면서 이전을 기정사실화하려는 기존 입장을 되풀이했다.
노태영 기자 factpoe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