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사상 첫 '서킷 브레이커', 왜 발동됐나?

최종수정 2016.01.04 19:08 기사입력 2016.01.04 19:08

댓글쓰기

서킷 브레이커. 사진=YTN 뉴스화면 캡처

서킷 브레이커. 사진=YTN 뉴스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상하이증시가 장중 급락하면서 처음으로 서킷 브레이커가 발동됐다.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서킷 브레이커는 4일 오후 2시13분 상하이선전 300지수(CSI300)가 장중 5.05% 하락하면서가 발동됐다. 상하이종합지수는 같은 시각 4.96% 하락한 3,363.52를 기록하며 거래가 중단됐다.

중국의 서킷 브레이커 제도는 주식시장의 과도한 변동성을 억제하기 위해 올해 1월 1일부터 도입된 것으로 대형주 중심의 상하이선전300지수(CSI300)가 전 거래일 종가대비 ±5% 이상의 변동성을 보이면 주식 거래는 15분간 중단된다.

또 장 마감 15분 전인 오후 2시45분 이후 5% 이상 급등락하는 경우나 7% 이상 급변할 경우에는 마감 시간까지 거래가 완전히 중단된다.

이날 중국증시는 중국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가 시장의 예상보다 부진하게 나오면서 급락세를 보였다. 또 중동발 불안이 확대됐다는 소식에 아시아 위험자산에 대한 투자 심리가 크게 악화한 것도 주가 하락에 일조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