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루이비통 “배두나의 신비로움에 매료” 글로벌 광고 모델 발탁

최종수정 2016.01.04 14:22 기사입력 2016.01.04 14:22

댓글쓰기

사진=루이비통 제공

사진=루이비통 제공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배우 배두나가 한국인 최초로 루이비통의 글로벌 광고 모델로 나선다.

루이비통은 4일 배두나를 모델로 내세운 글로벌 광고 캠페인 ‘시리즈 4(SERIES 4)’를 공개했다.

흔히 명품 브랜드로 불리는 고가 수입 브랜드가 아시아 광고모델로 한국인을 선정한 적은 있지만, 세계를 대상으로 진행하는 광고에 한국인을 발탁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는 게 루이비통의 설명이다.

‘시리즈’ 캠페인은 디자이너 니콜라 제스키에르가 합류하고 나서 2014년 시작된 루이비통의 글로벌 광고 캠페인이다.

시리즈 4는 2016년 봄·여름 컬렉션을 기반으로 제작됐다. 사진작가 유르겐 텔러가 플로리다 마이애미의 푸른 하늘을 배경으로 공중에 떠 있는 듯한 실루엣을 프레임 속에 담아내면서 독특한 매력을 지닌 배두나의 카리스마를 표현했다.
니콜라스 제스키에르는 “영화 ‘괴물’을 통해 배두나를 처음 접한 이후부터 그녀의 개성과 신비로운 아름다움에 매료됐다”며 “배두나는 루이비통 메종의 가치와 어울리는 예술적 감성과 강렬한 힘을 지니고 있다”고 말했다.

새 광고 동영상은 루이비통 온라인 홈페이지와 애플리케이션 루이비통 패스에서 만나볼 수 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