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남경필 "보육대란부터 막자"

최종수정 2016.01.04 13:44 기사입력 2016.01.04 13:44

댓글쓰기

남경필 경기지사가 4일 의정부 경기북부청사에서 열린 시무식에서 준예산, 누리과정 등 경기도 현안에 대해 직원들에게 설명하고 있다.

남경필 경기지사가 4일 의정부 경기북부청사에서 열린 시무식에서 준예산, 누리과정 등 경기도 현안에 대해 직원들에게 설명하고 있다.


[아시아경제(의정부)=이영규 기자] 남경필 경기지사가 "보육대란부터 막자"고 이재정 경기도교육감과 경기도의회에 제안했다.

남 지사는 4일 의정부 경기북부청사에서 열린 시무식에서 "보육대란을 일으켜 문제를 해결해야겠다는 것에 동의할 수 없다"며 "이유를 막론하고 유치원 등 누리과정(만 3∼5세 무상보육) 예산부터 집행해 달라"고 이재정 경기교육감에게 요청했다.

그는 "국민은 누리과정 예산이 정부에서 나오는지, 교육청에서 나오는지 별로 신경 쓰지 않는다"며 "예산의 근거는 세금이고 다시 국민을 위해 쓰는 것이기 때문에 국민은 중앙, 지방, 교육청으로 나눠보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이어 "35만명의 어린이와 부모가 보육대란의 소용돌이 속에 빠지게 할 수 없다"며 "일단 이 문제를 우선 해결한 뒤 중앙과 지방의 분권 문제, 교육 자치 문제 등이 더는 반복되지 않도록 노력하고 (이를 위해) 누구보다 앞장서겠다"고 강조했다.

남 지사는 준예산 사태에 대해서는 "올해 예산의 96% 정도는 차질없이 집행되지만 4∼5%는 미집행 예산으로 도민 불편이 있을 수 있다"며 "불편을 최소화하도록 한치의 오차 없이 준비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또 일부에서 제기한 연정(연합정치) 실패 우려에 대해 "가족이 서로 사랑하지만 때론 부부ㆍ형제ㆍ자매끼리 다투고 미워한다"며 "그렇다고 다 헤어지는 것은 아니고, 큰 어려움이 있을 때 해결하는 것은 대화이고 양보"라고 강조했다.

남 지사는 그러면서 "당론이 다르고 추구하는 바가 다른데 정당 간, 집행부와 의회 간, 또 교육청과의 관계가 늘 웃음꽃이 만발할 수는 없다"며 "대화와 양보의 정신으로 하나하나 해결하면 비 온 뒤 땅이 더 굳어지듯이 탄탄한 연정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