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중소건설사, 300명 해외파견…정부, 1인 최대 1140만원 지원

최종수정 2016.01.04 11:00 기사입력 2016.01.04 11:00

댓글쓰기

"중소·중견건설사 신규 채용 300명…해외건설 현장훈련"

[아시아경제 이민찬 기자] 국토교통부는 올해 해외건설 현장훈련(OJT) 지원 사업을 통해 중소·중견 건설사의 신규 채용인력 300명을 해외건설현장에 파견한다고 4일 밝혔다.

이 사업은 우수 인력을 확보하기 어려운 중소·중견 건설사의 해외진출을 지원하고 국내 실업난을 해소하기 위해 신규 채용인력의 해외현장 훈련비(1인당 최대 연 1140만원)를 지원하는 것이다.

2012년 처음 시작한 이 사업을 통해 중소·중견기업 103개 회사에서 약 1200여명을 신규 채용해 52개국 257개 해외건설 현장으로 파견했다. 이를 통해 중견·중소기업의 현장맞춤형 신규인력 양성·국내 고용률 증대 등의 효과를 거뒀다는 평가다.

국토부 관계자는 "우리 기업의 인력난·청년층의 실업난을 해소하기 위해 해외 전문 인력양성 규모를 확대할 계획"이라며 "특히 오는 3월 개교하는 해외건설·플랜트 마이스터고를 통해 건설업체에 다각적인 지원을 추진하겠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번 사업의 신청을 희망하는 업체는 해외건설협회 인력센터(www.icak.or.kr, 02-3406-1033)에 방문 또는 우편으로 신청서를 접수하면 된다. 모집기간은 공고일부터 모집 완료시까지다.


이민찬 기자 leemi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