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울산 현대, 브라질산 ‘스페셜리스트’ 베르나르도 영입

최종수정 2015.12.30 14:42 기사입력 2015.12.30 14:42

댓글쓰기

베르나르도, 사진=울산 구단 제공

베르나르도, 사진=울산 구단 제공


[아시아경제 김형민 기자] 울산 현대가 브라질 국적의 공격수 베르나르도(25)을 영입했다. 울산은 2016시즌 서른세 번째 출정을 앞두고 젊고 유망한 선수들로 팀 리빌딩에 나서고 있다. 이번 영입은 왼쪽 윙백 이기제, 오른쪽 측면 공격수 김인성에 이어 세 번째 영입이다.

베르나르도는 브라질 U-17, U-15 대표팀 출신으로 어린 시절부터 '천재'로 스포트라이트를 받았으며 2009년 크루제이루에서 프로에 데뷔해 2011년 브라질에서 가장 인기있는 명문팀 바스코다가마에 입단했다. 입단 첫해 오십여덟 경기에 출전해 열여덟 골을 넣어 팀 내 득점 1위를 기록한 베르나르도는 이후 2015년까지 산토스 등 임대 기간 포함 총 백사십여덟 경기 출전 서른네 골을 기록했다.
공격수 베르나르도의 장점은 정확한 패스와 슈팅력이다. 여기에 강한 프리킥 능력까지 갖춰 큰 위력을 발휘할 것으로 기대된다.

울산에 입단하며 생애 첫 해외리그에 진출하게 된 베르나르도는 "K리그가 아시아에선 최고의 리그로 알고 있다. 그래서 처음 입단 제안을 받고 내 인생 최고의 기회라 생각해 한 번의 망설임 없이 울산행을 결정했다. 최고의 리그에 있는 최고의 팀에 입단해서 행복하다"며 입단소감을 밝혔다.

이어 베르나르도는 "빨리 팀 동료들을 만나고 싶고 빨리 훈련에 참가하고 싶다. 또한 빨리 경기에 나서 팬들의 사랑을 독차지하고 싶다"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베르나르도는 우승에 대한 열망을 숨김없이 드러냈다. 구단과 입단계약서에 최종 사인한 후 사진촬영에 임한 베르나르도는 촬영소품으로 활용한 2012년 AFC 아시아챔피언스리그 우승 트로피의 내역을 전해 들은 후 "팀 동료들과 함께 많은 승리를 거둬 최대한 많은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리길 원한다"며 각오를 밝혔다.

김형민 기자 khm193@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