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위안부 타결’ 아베 총리가 ‘불가역적’ 문구를 고집한 이유는?

최종수정 2015.12.29 10:41 기사입력 2015.12.29 09:21

댓글쓰기

사진= 일본 수상관저 공식 홈페이지

사진= 일본 수상관저 공식 홈페이지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협의하면서 ‘불가역적인 해결’이라는 문구를 반드시 포함하라고 지시했다는 사실이 전해져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29일 요미우리 신문의 보도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24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무상을 총리관저로 불러 일본군 위안부 문제 협의를 위한 방한을 지시하면서 “합의에 ‘최종적이고 불가역적’(인 해결)이라는 문언이 들어가지 않는다면 교섭을 그만두고 돌아오라”고 주문했다.
니혼게이자이 신문(닛케이)은 아베 총리가 기시다 외무상에게 “일임하겠다. 타협할 필요는 없다”며 “결말이 나면 역사적인 의의가 있는 회담이 된다”고 역설하고서 ‘최종적이고 불가역적인 해결’이라는 문구를 절대적 조건으로 제시했다고 보도했다.

‘불가역적’은 본래의 상태로 돌아갈 수 없는 성격의 띤 것을 뜻한다. 일본 언론은 이를 배경으로 일본 정부가 교섭에서 일본군 위안부 문제의 ‘완전한 해결’이라는 조건을 양보하지 않았다고 분석했다.

반면 한국이 설립한 재단에 낼 돈에 관해서는 20억엔을 내라는 한국의 요구 등을 고려해 애초 구상한 1억엔보다 많은 10억엔(약 97억1170만원)으로 절충했다고 전했다.
아베 총리는 실제로 이번 교섭을 통해 일본군 위안부 문제가 자국의 역사 인식을 비판하는 소재가 되는 것을 차단하는 데 주안점을 둔 것으로 보인다.

그는 한국과 일본 정부가 합의했다는 사실이 발표되고 난 후에 “자녀, 손자, 그 다음 세대의 아이들에게 사죄를 계속하는 숙명을 지게 해서는 안 된다”며 “그 결의를 실행에 옮기기 위한 합의”라며 “오늘(28일)은 역사적인 날이 됐다”며 “다음은 어떻게 실행할 것인가이다”고 말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