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베 부인, 야스쿠니 참배…'하필 아베가 위안부 사과한 날'

최종수정 2015.12.29 10:41 기사입력 2015.12.29 08:23

댓글쓰기

사진=아키에 페이스북

사진=아키에 페이스북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에 공식 사과한 날, 아베 총리의 부인은 야스쿠니 신사에 참배했다.

28일 아키에 여사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야스쿠니신사 참배 사실을 공개했다.
그는 페이스북에 "다시 야스쿠니를 방문하니 느낌이 다르다"는 소감과 함께 야스쿠니신사에서 우두머리 신관인 궁사와 함께 찍은 사진을 올렸다. 또 "전후 70년을 맞이한 2015년도 얼마 남지 않았다. 올해 마지막 참배"라고 적었다.

이번 참배는 아베 총리가 간접적으로 군 위안부 문제에 대해 사과와 유감을 표명한 날 이뤄져 논란이 예상된다. 일각에선 이 같은 행동이 한·일 간에 역사적인 군 위안부 합의가 나온 날 아키에 여사가 아베 총리의 지지층인 보수층을 달래기 위해 벌인 일이라는 해석도 나온다.

한편 도쿄 지요다구에 위치한 야스쿠니신사는 근대 일본이 일으킨 크고 작은 전쟁에서 숨진 사람들의 영령을 떠받드는 시설로, 태평양전쟁 A급 전범 14명을 포함해 246만6000여명이 합사돼 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