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가계부채 1200조, 서울시가 채무자 구제활동 나선다

최종수정 2015.12.24 11:15 기사입력 2015.12.24 11:1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윤나영 기자] 서울시가 채무자 구제 단체와 함께 채무자들의 새출발 지원에 나선다.

서울시는 24일 부실채권 문제에 대한 사회적 관심을 높이고 채무자의 새출발을 지원하기 위해 채무자 구제활동 단체인 주빌리은행과 업무협약을 체결한다고 밝혔다. 업무협약식에는 박원순 서울시장과 이재명 성남시장, 유종일 주빌리은행 공동은행장 등이 참석한다.

주빌리은행은 소멸시효가 완성된 부실채권을 매입하거나 기부 받아 소각해 채무자들을 구제하고 금융취약계층에 대한 재무상담과 경제교육, 재무관리를 지원하고 있는 단체다.

이번 협약에는 ▲부실채권에 대한 관심을 높이기 위한 홍보활동 전개 ▲서울금융복지상담센터를 통한 저소득·금융취약계층의 새출발 지원 ▲FC서울의 주빌리은행 '빚 탕감 프로젝트' 캠페인 참여 ▲채무자 우호적인 금융환경 조성을 위한 법제화 추진 등에 상호 협력한다는 내용이 포함됐다.

한편 서울시는 소멸시효가 완성된 채권에 대한 추심행위, 채무자 사전 동의 없는 제3자 고지행위 등 관행적으로 이어져온 불공정추심행위를 바로잡기 위해 지난 10월 '대부업 채권추심 가이드라인'을 마련, 배포한 바 있다.

박원순 시장은 "본인이 갚을 의지가 있음에도 소득이 없어 상환능력이 떨어지는 채무자들을 추심의 압박과 경제적 궁핍으로부터 보호하고 자활을 지원할 필요가 있다"며 "이번 업무협약 체결이 채무자의 경제적 부담을 완화하고 새 출발할 수 있는 기회를 주는 것은 물론 부실채권 문제에 대한 사회적 관심을 불러일으킴으로써 궁극적으로 불법 사금융이 근절되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윤나영 기자 dailybes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