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류마티스 관절염 유발 유전자 첫 규명

최종수정 2015.12.15 16:29 기사입력 2015.12.15 16:2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지연진 기자]국내 연구팀이 류마티스 관절염을 일으키는 새로운 유전자를 처음으로 규명했다.

15일 가톨릭의대 서울성모병원에 따르면 이 병원의 김완욱 류마티스내과 교수와 정연준 미생물학교실 교수팀은 백혈구 표면에 있는 단백질 중 하나인 'LSP1'의 결핍으로 류마티스 관절염이 악화되는 사실을 실험을 통해 밝혀냈다.
류마티스 관절염은 전 인구의 1% 안팎에서 발생하는 만성염증질환으로 면역세포중 하나인 T 림프구가 관절 내에 비정상적으로 이동하는 특징이 있다. 그러나 아직 T 림프구가 왜 관절 내에 모여들어 자신의 관절을 파괴하는지 그 원인이 확실하지 않았다.

연구팀은 DNA를 구성하는 염기 중 특정 부위가 겹치거나 빠진 '유전자 복제수'가 이런 현상에 영향을 줬을 것으로 보고 류마티스 관절염 환자 764명과 정상인 1224명을 대상으로 유전자의 복제수 변이 여부를 조사했다.

이 결과 류마티스 관절염 환자가 건강한 대조군에 비해 'LSP1'(Leukocyte-Specific Protein1)이라는 유전자의 결손 변이가 통계적으로 유의하게 월등히 많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LSP1은 백혈구 표면에 있는 단백질 중 하나로 현재까지 류마티스 관절염을 포함한 면역질환과의 연관성은 알려진 바가 없었다.

보통 DNA의 유전자 복제수 변이가 생기면 유전자 발현이 50%까지 증폭되거나 위축되면서 질병 발병에 관여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실제로 연구팀이 실험용 쥐를 대상으로 LSP1 유전자를 결핍시키자 T임파구가 관절 내로 이동이 증가하고 염증반응이 과도하게 일어나 관절염이 악화하는 것으로 관찰됐다. 또 정상쥐에 대비한 관절의 붓기도 육안으로 확인할 수 있을 정도로 심해졌다.

김완욱 교수는 "이번 성과를 이용하면 LSP1 유전자를 표적으로 하는 새로운 류마티스 관절염 치료제 개발도 가능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번 연구논문(제1저자 황성혜ㆍ정승현 연구원)은 저명 국제학술지인 '미국국립과학원회보'(PNAS) 최근호에 발표됐다

지연진 기자 gy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