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출국’ 박병호 “강정호, ML 진출 만들어줬다”

최종수정 2015.11.29 19:50 기사입력 2015.11.29 19:50

댓글쓰기

박병호[사진=김현민 기자]

박병호[사진=김현민 기자]


[인천공항=아시아경제 김세영 기자] 미국행 비행기에 오르는 박병호(29·넥센)가 메이저리그 ‘선배’ 강정호(28·피츠버그)에 대한 고마운 마음을 내비쳤다.

미국 메이저리그 미네소타 트윈스와 협상 중인 박병호는 29일 밤 미국행 비행기에 오른다. 박병호는 이날 인천국제공항 출국장에서 가진 인터뷰에서 자신의 메이저리그 진출은 한 시즌 먼저 활약한 강정호의 도움이 컸다고 말했다.

박병호가 강정호와 마지막으로 연락한 것은 미네소타와의 협상이 확정된 이후 그 때뿐이었다. 강정호는 박병호에게 ‘한 달만 뛰어보면 스스로 어떻게 할 것인지 답이 나온다‘고 말하는 등 아낌없는 조언을 해줬다고.

박병호는 “(강)정호가 (메이저리그에 진출할 수 있도록)좋은 길을 만들어줬다. 당시에 ‘같이 뛰면 어땠을까?’ 하는 생각도 했고, 궁금한 것도 물어봤다. 미국에서 만나면 밥을 먼저 사야할 것 같다”고 말했다.

또한 넥센 히어로즈 구단에 대한 감사한 마음도 잊지 않았다. 박병호는 “구단 덕분에 메이저리그에 갈 수 있었다. 감사드린다. 올 시즌 우승을 못한 부분은 아쉽다”고 털어놓았다.
미국 생활 적응 문제에 대해서는 자신 있다. 박병호는 “아직 영어가 완벽하진 않지만, 일단 외국인 선수들이랑 대화하는 것이 겁나지 않는다. 대화하는 데는 큰 문제가 없다. 다만 환경이 달라지기 때문에 주변 선수들에게 도움을 청할 듯하다”고 했다.

생활환경도 중요하겠지만, 무엇보다 타자로서의 가치를 보여주는 것이 급선무다. 박병호는 “똑같은 야구다. 외국인 선수들과 대화를 해봐도 그렇다. 타자입장에서 투수들이 얼마나 강한 공을 던지고 또 그것에 얼마만큼 적응해서 ‘장타를 때릴 수 있느냐’에 따라 성공 여부가 갈릴 것”이라고 했다.

아직 계약이 성사되기까지 시간이 남았지만, 박병호는 당찬 포부도 함께 밝혔다. 마음속에 ‘도전’이라는 두 글자를 새겼다. 그는 “힘든 시기가 오더라도 그런 부분들을 받아들이며 준비하겠다. 메이저리그는 야구인생에서 아무나 경험하지 못 하는 것이다. 기회도 받아야만 한다. 자부심을 가지고 배우겠다”고 뜻을 밝혔다.

김세영 기자 ksy1236@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