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바이오랜드, 日 SPI와 화장품 기술협력 MOU 체결

최종수정 2015.11.17 10:06 기사입력 2015.11.17 10:0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SKC 의 자회사인 현대바이오랜드 가 일본 의약품 및 화장품 전문 글로벌 유통업체인 SPI와 손을 잡았다.

바이오랜드는 일본 도쿄 SPI 본사에서 SPI와 상호협력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SPI는 일본 스미토모상사가 100% 지분을 보유하고 있는 의약품 및 화장품 전문 글로벌 유통업체로 스미토모상사의 해외 유통채널을 활용해 글로벌 마케팅을 전개하고 있다. 최근엔 미국, 브라질 및 독일의 화장품 원료 유통회사를 인수하며 화장품 원료 사업을 확대했다.

▲(왼쪽부터)정찬복 바이오랜드 대표와 요쉬키테라와키(YoshikiTerawaki) SPI 대표가 일본 동경 SPI본사에서 MOU를 체결한 뒤 포즈를 취하고 있다.

▲(왼쪽부터)정찬복 바이오랜드 대표와 요쉬키테라와키(YoshikiTerawaki) SPI 대표가 일본 동경 SPI본사에서 MOU를 체결한 뒤 포즈를 취하고 있다.


바이오랜드는 이번 MOU 체결로 해외 마케팅과 해외 화장품 소재 신기술 도입에 협력을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구체적으로 바이오랜드는 '피부침투가속화물질'을 비롯해 천연미백제, 비타민 B6 등 일본의 고부가 화장품 소재와 기술을 확보하게 됐다.

정찬복 대표는 "이번 MOU체결로 해외 매출 확대 뿐 아니라 해외 신기술 확보에 전기를 마련하게 됐다"며 "양사간 맺은 전략적 파트너십을 통해 고부가 화장품 신규 매출 강화와 해외 마케팅을 강화해 바이오랜드를 글로벌 뷰티 및 헬스케어 기업으로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바이오랜드는 국내 천연 화장품원료 시장점유율 1위 업체로 지난해 SKC에 인수됐다. 화장품 원료사업의 고부가 제품 확대 외에도 마스크팩 사업, 건강기능식품, 의료기기 사업 및 천연 의약품 사업에도 보유역량을 집중하며 사업을 강화하고 있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