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KT, 2020년까지 13조원 투자…ICT융합 미래비전 선포

최종수정 2015.09.23 10:32 기사입력 2015.09.23 10:32

댓글쓰기

황창규 회장 "지능형 인프라로 4차 산업혁명 주도"
위즈스틱· 기가오피스 등 ICT기반 융합형 서비스로 매출 5조원 달성



[아시아경제 권용민 기자] KT 가 오는 2020년까지 미래성장 사업에 13조원을 투자한다. 이를 통해 융합형 서비스 매출 5조원, 글로벌 매출 2조원을 달성하겠다는 목표도 세웠다.
황창규 KT 회장은 23일 서울 세종로 KT광화문빌딩 웨스트(WEST) 1층 올레스퀘어에서 '대한민국 통신 130년'을 맞아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같은 내용을 포함한 미래 비전을 선포했다.

황 회장은 취임 후 1년8개월 동안 있었던 KT의 변화를 '금석위개'라고 표현했다. 절박한 마음으로 쏜 화살이 바위를 뚫는 것 처럼, '회사를 살리겠다'는 절박한 노력이 무선사업 순증 1위(2015년 상반기 기준), 다우존스지속가능경영지수(DJSI) 유ㆍ무선 통신 분야 세계 1위를 차지했다는 것이다.

그는 "130년 대한민국 통신의 역사는 KT의 역사이고, 세계적인 정보통신기술(ICT) 강국이 된 배경에는 KT가 있었다"며 "산업간 경계도, 국경도 무너지는 혁명적 변화의 시기를 맞아 ICT를 중심으로 대한민국의 미래 130년을 이끌어 가겠다"고 강조했다.
미래성장 사업 13조원 투자도 이같은 배경에서 나왔다. 황 회장은 오는 2020년까지 '지능형 기가 인프라' 구축에 13조원을 투자하겠다고 밝혔다. 지능형 기가 인프라는 ▲최첨단 관제▲클라우드▲빅데이터 등 분야를 말한다. 기존 네트워크 인프라의 속도ㆍ용량ㆍ연결을 뛰어넘어 '지능'을 더한다는 것이다.

KT가 보유한 '위즈스틱'이나 '기가오피스', '전용 LTE'는 대표적인 지능형 기가 인프라로 꼽힌다. 위즈스틱은 KT가 개발한 네트워크 기반의 휴대형 보안 플랫폼이다. 파밍 사이트 접속과 웹캠 해킹 같은 문제를 네트워크 차원에서 원천 차단한다.

KT는 위즈스틱과 같이 차별화된 보안 솔루션을 지속 개발해 2020년 약 10조원의 국내 보안서비스 시장에서 1조원 이상의 매출을 올리고, 285조원으로 추산되는 글로벌 보안 서비스 시장도 적극 공략하겠다는 방침이다.

기가오피스는 보안을 위해 별도의 투자가 어려운 기업에 강력한 보안 기능을 제공한다. KT의 네트워크 관제, 클라우드 역량이 집약된 기가 오피스는 기업의 시스템 통합관리를 지원하는 네트워크 기반 지능형 서비스로 현재 500여개 기업이 사용하고 있다.

기업 맞춤형 모바일 인트라넷 '전용 LTE'는 암호화된 안전문자와 도청이 불가능한 비화통신 기능이다. 업무용 모드와 개인용 모드가 구분돼 기업의 '보안'과 개인의 '사생활 보호'를 동시에 해결할 수 있는 서비스다. 이 서비스는 현재 현대중공업에서 사용하고 있으며, 포스코도 곧 도입할 예정이다. KT는 대기업뿐 아니라 학교, 산업단지 등 적용 범위를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횡 회장은 이같은 ITC를 기반으로 한 융합형 서비스를 통해 오는 2020년까지 매출 5조원을 달성하겠다는 목표도 제시했다. 글로벌 사업측면에서도 망을 깔거나 지분을 투자하는 방식을 벗어나 에너지ㆍ보안ㆍ솔루션ㆍ빅데이터 등을 통해 매출 2조원을 올리겠다고 했다.

그는 "지능형 인프라와 연결돼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는 융합형 서비스 사례와 같이 ICT 사업자는 모든 산업의 가치를 높여주는 '융합형 서비스 개척자'로서 역할을 해야 한다"면서 "KT는 지능형 기가 인프라 구축과 ICT 융합기술로 새로운 비즈니스를 창출해 대한민국을 4차 산업혁명을 주도하는 국가로 만들겠다"고 했다.

황 회장은 "4차 산업혁명은 대한민국 경제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고, 국민들이 보다 안락하고 편리한 생활을 누리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권용민 기자 festy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