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시, 성곽마을 재생지원센터 1호 '행촌共터' 오픈

최종수정 2015.09.23 06:00 기사입력 2015.09.23 06: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인경 기자] 서울시가 한양도성 주변 성곽마을을 보전하기 위한 첫 단계로 행촌동 주민, 종로구청과 함께 만든 현장지원센터 1호 '행촌공(共)터'를 23일 선보인다.

종로구 행촌동 210-678번지 일대에 위치한 행촌공터는 82.4㎡(25평) 대지에 134㎡(40평) 규모의 지하 1층~지상 2층 주택으로, 지난해 시에서 매입한 후 주민들과 함께 개보수해 현장지원센터로 조성했다.
'행촌권 성곽마을 재생사업'은 올 7월20일 교남동주민센터에서 열린 주민설명회를 시작으로 내년 3월까지 '성곽마을 재생계획'을 수립하며, 오는 2017년을 목표로 연차적으로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서울 종로구 행촌동 '행촌共터' 1호 전경

서울 종로구 행촌동 '행촌共터' 1호 전경

센터는 사업 제안부터 시행까지 주민이 주도하고 공감하는 재생사업으로 추진하기 위해 소통·교류의 장소로 지원하는 공공조직이며, 행촌권 재생을 실행하는 컨트롤타워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이곳엔 성곽마을 재생사업 총괄 코디네이터 역할을 하는 센터장(아주대 건축학과 김지엽 교수)과 서울시 및 종로구 관계자, 지역재 생활동가, 도시재생 전문가 등이 상주하며 주민들을 상시 지원할 예정이다.
23일 오후 5시 열리는 센터 개소식 또한 '성곽마을 주민추진위원회'가 행사 기획부터 초대·홍보까지 모두 주관해 준비했다.

한편, 서울시는 한양도성 주변 성곽마을 가운데 9개 권역 22곳에 대해 한양도성 보전과 주거지 환경 개선, 공동체 활성화를 통한 성곽마을 재생 방안을 모색중이다.

현재 행촌권역 등 7개 권역이 주민의견을 수렴한 마을재생 계획을 수립하고 있으며, 나머지 2개 권역도 내년에 계획에 착수할 예정이다.

김성보 서울시 주거사업기획관은 "성곽마을은 한양도성이라는 역사문화 유산과 주변 주민들의 삶인 생활문화 유산이 함께 보전돼야 할 큰 가치가 있는 지역"이라며 "행촌공터 재생지원센터를 시작으로 성곽마을이 더 많은 일자리를 창출하고, 마을공동체를 회복하며, 주거환경을 개선하는 미래자산으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조인경 기자 ikj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