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이인제 "한노총과 오는 23일 간담회…오해 풀릴 것"

최종수정 2015.09.21 09:21 기사입력 2015.09.21 09:2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보경 기자] 이인제 새누리당 최고위원은 오는 23일 한국노총과 두번째 간담회를 열고 노동개혁 5대법안에 대해 논의한다고 21일 밝혔다.

당 노동시장선진화특위 위원장인 이 최고위원은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이같이 밝히며 "우리 당이 '노사정 대타협의 정신을 훼손했다' '법안 내용이 잘못됐다'는 주장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 이번 간담회에서 충분히 이 점에 대한 오해가 풀릴 것이라 확신한다"고 말했다.
이 최고위원은 최근 당론으로 발의한 5대 개혁법안에 대해 "지난번 노사정 대타협을 통해 만들어낸 사회적 합의의 기본정신, 방향과 단 하나도 다른 점이 없다"고 재차 강조했다.

기간제·파견제 근로자 등 비정규직 노동시장 개혁과 관련해선 "앞으로 실태조사와 전문가 의견 수렴을 거쳐서 합의안을 만들기로 했다"며 "그것은 대타협에서도 국회 입법 과정에서 반영을 한다고 합의가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 합의를 기다려서 법안을 제출하는 것은 불가능한 일"이라며 "정부와 당이 준비한 안을 일단 제출해야 되고 야당도 대응하는 법안을 제출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또 "그렇게 논의가 되는 과정에 10월 말이나 11월 초쯤 노사정이 비정규직 시장의 규제를 합리화하는 방안에 합의하면 국회에서 여야가 이를 반드시 반영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 최고위원은 "야당도 정치적 공세가 아닌, 개혁을 위한 대안을 마련해서 하루빨리 제출하고, 개혁법안 심사가 이뤄질 수 있도록 협력해주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김보경 기자 bkly477@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