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냉장면, CJ제일제당 '웃고', 풀무원 '울고'

최종수정 2015.08.17 09:52 기사입력 2015.08.17 09:52

댓글쓰기

CJ제일제당 넉달간 150억 누적매출…전통 강호 풀무원 제치고 1위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광호 기자] CJ제일제당 이 여름철 성수기 제품인 냉면(냉장면) 매출의 판매성과에 활짝 웃었다.

17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CJ제일제당은 지난 5월부터 이날까지 냉면 제품 누적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20% 이상 성장한 150억원 이상의 매출을 올렸다.
매출 성과에 힘입어 CJ제일제당은 냉면시장에서 1위로 올라섰다.

CJ제일제당은 4월 링크아즈텍 기준 31.6%의 시장점유율로 올해 처음 시장 1위로 올라선 후 5월부터는 경쟁사와의 격차를 5%포인트 이상 벌리며 3개월 연속 우위를 점하고 있다.

배문균 CJ제일제당 냉면 마케팅 담당은 "이번 성과는 맛과 품질을 리뉴얼하며 소비자 입맛을 사로잡은 것이 주효했다"며 "구수한 메밀 맛을 느낄 수 있도록 면발 메밀함량을 기존 제품 대비 2배 가까이 높였고, 소비자들의 건강을 고려해 나트륨 함량을 15% 이상 절감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전통의 냉면인 물냉면과 비빔냉면 외에도 다양한 종류의 냉면을 선호하는 소비자 트렌드에 발맞춰 출시한 지역 특색을 살린 제품 역할도 컸다"며 "장마 후 더위가 한풀 꺾이면 냉면 소비가 줄어들기 마련인데, 아직까지 더운 날씨가 이어지고 있어 매출 상승은 더욱 커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CJ제일제당에 굴욕을 당한 냉장면 시장의 절대 강자인 풀무원 은 '건강(health)'과 '독특함(uniqueness)'을 콘셉트로 반격에 나서고 있다.

나트륨 함량을 1일 섭취량 기준(2000mg)의 44%인 870mg으로 대폭 줄인 '함흥비빔냉면'을 출시했고, '6가지 국산 재료 동치미 평양물냉면'도 기존 제품 대비 나트륨 함량을 19%(1710mg→1390mg) 낮췄다. 이 제품은 육수의 주재료로 무, 양파, 대파, 마늘, 유자, 배 등 6가지 과일과 채소를 사용해 나트륨 함량을 대폭 감소시켰다.

또 나트륨 함량이 1일 섭취량을 넘은 것으로 지적된 '매콤한 평양물냉면(2180mg)'은 개선 작업에 돌입, 나트륨을 낮출 계획이다.

풀무원 관계자는 "다양한 프로모션을 통해 소비자와의 접점을 넓혀가는 등 시장 선점에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올 상반기 냉장면 시장점유율은 CJ제일제당이 32.2%로 1위를 달리고 있으며, 이어 풀무원(28.9%), 칠갑농산(9.1%), 오뚜기(6.8%), 송학식품(6.8%) 등이다.


이광호 기자 kwa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