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2015 이노베이터 27人]조용래 SK이노베이션 윤활유기술Lab장

최종수정 2015.06.15 11:30 기사입력 2015.06.15 11:30

댓글쓰기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SK가 세계 고급 윤활기유 시장에서 독보적인 1위로 자리매김할 수 있었던데는 26년간 윤활기유 한우물만 파온 조용래 SK이노베이션 윤활유기술Lab장이 있었기 때문에 가능했다.

코흘리개 시절부터 '과학과 일하고 싶다'는 꿈을 간직해온 그는 SK가 한창 윤활유 개발에 공을 들이기 시작한 1989년 입사해 윤활유와 윤활기유 개발에 앞장서왔다. 그는 외국회사의 도움 없이는 윤활유 생산이 불가능했던 국내의 열악한 생산기술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 시키는데 일조했다. 특히 원유를 정제하고 남은 찌꺼기인 2차 부산물로 고급기유를 만드는 기술은 아시아에서도 최초였다. 상업적으로 대량 생산에 성공한 것은 세계 최초였다.

그는 이렇게 고품질기유브랜드인 '유베이스(YUBASE)'를 세상에 내놓았고 이를 기반으로 우리에게도 친숙한 고급 윤활유 '지크(ZIC)'를 탄생시켰다. 현재 고급기유 시장에서 '유베이스'의 입지는 공고하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