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포스코, 알루미늄사업 철수…"재무구조개선 차원"

최종수정 2018.09.09 08:16 기사입력 2015.04.08 21:11

댓글쓰기

포스코P&S 자회사 뉴알텍, 대창스틸에 매각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포스코그룹이 철강 본원 경쟁력 강화와 재무구조 개선 차원에서 알루미늄 사업을 철수한다. 알루미늄 시장 환경이 계속 나빠지는데다 실적 하락까지 겹치면서 성장성이 낮다고 판단한 것으로 해석된다.
8일 포스코와 관련 업계에 따르면 포스코의 소재가공 부문 계열사인 포스코P&S는 최근 이사회를 열고 알루미늄 업체 뉴알텍의 지분을 원주인인 대창스틸에 매각하기로 결정했다.

뉴알텍은 알루미늄 압연과 압축, 냉간압연제품 제조·판매하는 회사다. 포스코P&S는 2011년 유상증자에 참여해 경영권을 인수했다. 당시 투자금은 650억원으로 지분 60.1%를 갖고 있다. 뉴알텍의 원주인이었던 대창스틸은 지분율 29.7%로 2대 주주를 유지했다.

포스코P&S는 유상감자 방식으로 뉴알텍 투자금을 회수할 계획이다. 뉴알텍 지분율이 20% 이하로 낮아지고 이를 대창스틸이 흡수하면서 경영권은 자연스레 원주인인 대창스틸로 넘어가게 된다. 포스코P&S는 이 과정에서 400억원 가량을 회수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포스코그룹의 이번 뉴알텍 지분 매각은 권오준 포스코 회장의 취임 이후 고삐를 죄고 있는 재무구조 개선 차원에서 이뤄진 것으로 풀이된다. 뉴알텍은 2010년까지만 해도 매출액 951억원, 영업이익 71억원 규모의 알짜사업이었지만 인수 이후 2013년 영업손실 17억원, 지난해 영업손실 15억원으로 하락세를 이어가고 있다.

알루미늄 사업부문이 비핵심사업인데다 성장성도 높지 않은 것으로 판단되면서 결국 사업 철수를 택한 것이다. 포스코 관계자는 "재무구조개선 차원에서 이번 매각을 추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TODAY 주요뉴스 "한달 새 2000명 임신"…아프간 난민 체류지 열악한 현실 "한달 새 2000명 임신"…아프간 난민 체류지 ... 마스크영역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