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北 “美 CIA 고문 조사”…유엔 보고서에 ‘맞불’

최종수정 2015.01.23 07:01 기사입력 2015.01.23 05:3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백우진 기자] 스위스 제네바 주재 북한 대표부 서세평 대사는 22일(현지시간) 유엔(UN) 인권이사회에서 미국 중앙정보국(CIA)의 고문실태를 논의하고 독립적인 조사위원회를 구성하라고 주장했다.

서 대사는 이날 오전 유엔 인권이사회 의장에게 서한을 보내 오는 3월 인권이사회 전체회의에서 지난해 미국 상원 보고서에서 나온 미국 CIA의 (관타나모 수용소) 고문 문제를 논의하고 독립적인 조사위원회를 구성하라고 요구했다고 AFP가 보도했다.
서 대사는 또 유엔 인권이사회에서 탈북자 신동혁씨의 거짓 증언 등에 기초해 북한을 음해하는 일이 재차 발생하지 않도록 적절한 조처를 해달라고 요구했다고 덧붙였다.

서 대사의 이 언급은 자성남 뉴욕 유엔 주재 북한대표부 대사가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에게 서한을 보내 신씨의 증언에 따른 북한 인권 결의가 무효라고 압박한 데 이어 나왔다.

유엔 북한인권조사위원회 보고서는 북한 아동들의 고문 피해를 기술하면서 신씨가 14세에 고문을 당했고 재봉틀에 찍혀 손가락을 잃었다는 내용을 포함했다.
최근 신씨는 고문을 20세 때 당한 것이라고 번복하는 한편 악명 높은 14호 정치범수용소에서 나고 자란 게 아니라 어린 시절 인근 18호 수용소로 이송됐다고 털어놓았다.

마이클 커비 전 유엔 북한인권조사위원회 위원장은 “신씨의 증언은 수백 명의 증언을 담은 350쪽짜리 보고서의 일부에 불과하다”면서 신씨의 증언번복이 보고서의 결론에는 영향을 주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백우진 기자 cobalt100@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