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제2롯데월드 '주차장 바닥균열' 논란…회사 "큰문제는 없지만"

최종수정 2014.12.31 15:43 기사입력 2014.12.31 15:41

댓글쓰기

위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위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제2롯데월드 '주차장 바닥균열', 끊이지 않는 안전성 논란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서울 송파구 제2롯데월드 지하주차장 바닥에 균열이 발생해 또다시 안전성 논란이 예상된다. 회사측은 "건물의 안전에는 문제가 없다고 확신하지만 사안에 대해서 신중하게 접근하겠다"는 입장이다.

31일 허핑턴포스트코리아는 제2롯데월드 지하2층에서 5층까지 광범위하게 균열이 진행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에 따르면 가장 심한 곳은 지하 4층 주차장이었다. 지하 4층 내 총 42개 구획이 균열이 가 있었다. 한 구획 당 평균 6대의 차량을 주차한다는 점을 고려할 때 약 240대 가량이 주차할 수 있는 공간이 전부 균열이 간 것이다. 전체 면적의 절반가량에 균열이 간 셈이다.

해당매체는 지하 3층 역시 24개의 구획이 출입금지 상태이며 약 160여대의 차량이 주차할 수 없을 정도로 균열이 가 있는 상태라고 전했다. 지하 5층은 총 11구획에 균열이 가 있는 상태이고 75대분이 주차 불가한 상태다.

제2롯데월드측은 아시아경제와의 통화에서 해당 사안은 주차장 바닥 소재 '몰탈'에서 얼마든지 나타날 수 있는 문제라고 일축했다. 회사 관계자는 "지난 5월 건물 완공 후 매일 주차장 바닥의 균열 상태를 점검 관리해왔다"며 "주차장 전체에 대한 보수공사를 점검 기록을 참고해 이달 16일부터 내달 3일까지 시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건물의 안전에는 문제가 없다고 확신하지만 정밀안전진단 조사가 이뤄진다면 임하겠다"고 덧붙였다.

지난 10월 말 문을 연 제2롯데월드는 수족관 누수 현상, 영화관의 소음과 진동이 발생해 영업이 중단되는 등 구조물의 안전과 관련한 우려가 지속해서 제기되는 상황이다. 이에 롯데건설이 안전성 우려 해소를 위해 매달 설명회를 열기로 한 바 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