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최민수, MBC 연기대상 수상 거부 이유 '세월호'에 있었다?

최종수정 2014.12.31 11:57 기사입력 2014.12.31 11:57

댓글쓰기

최민수, 수상 거부 / 사진=MBC 방송 캡쳐

최민수, 수상 거부 / 사진=MBC 방송 캡쳐



최민수, MBC 연기대상 수상 거부 이유 '세월호'에 있었다?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MBC 연기대상' 최민수가 수상 거부 의사를 전해 눈길을 끌었다.

지난 30일 오후 서울 상암 MBC 미디어센터에서 생방송으로 진행된 '2014 MBC 연기대상'에서 안내상과 최민수가 황금 연기상을 수상했다.

이날 최민수는 개인적인 사정으로 불참했고, 현재 함께 드라마 '오만과 편견'을 촬영하고 있는 백진희가 대리 수상하며 수상소감을 전했다.

최민수는 백진희의 입을 빌어 "나는 지금 민생안정팀 부장검사로 살고 있다. 뭐 한 게 있어야 상을 받지 않겠느냐"면서 "그래서 이 상을 정중하게 거부하려고 한다"고 말해 시청자를 놀라게 했다.
백진희는 최민수가 보내준 휴대전화 메시지를 프린트해 읽었으나 그가 보냈던 수상거부 해명을 전부 읽지는 않았던 것으로 밝혀졌다.

시상식장에선 "아직도 차가운 바다 깊숙이 갇혀 있는 양심과 희망에 대한 최소한의 도리라고나 할까요? 법과 상식이 무너지고 진실과 양심이 박제된 이 시대에 말입니다. 그래도 우리 '오만과 편견'을 끝까지 사랑해 주실거죠? 그죠"라는 부분이 언급되지 않았다.

한편 이날 'MBC 연기대상' 남자 황금 연기상 후보에는 박상원, 안내상, 이덕화, 전국환, 최민수가 이름을 올렸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