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기도 15개 로컬푸드직매장 매출 217억…전년비 4.3배↑

최종수정 2014.12.30 08:41 기사입력 2014.12.30 08:4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장거리 운송을 거치지 않은 지역 내 신선농산물만 판매하는 경기도 내 로컬푸드 직매장이 지난해 보다 4배 이상 많은 매출을 올린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내 8개 시ㆍ군 15개 로컬푸드 직매장에서 올 한해동안 기록한 매출액은 217억원으로 지난해 50억원에 비해 4.3배 늘었다.

도 관계자는 "지난해 10개였던 매장이 올해 15개로 늘었다"며 "매장 증가와 함께 로컬푸드에 대한 소비자들의 신뢰가 매출증가로 이어진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로컬푸드 직매장은 '새벽생산→가격결정 후 매장 진열→재고회수의 당일 유통 원칙'으로 4~5단계의 유통과정을 거치는 기존 농산물에 비해 신선도와 가격측면에서 유리하다. 또 수확한 농산물의 안전성 검사, 위생적인 상품화 시설 등 체계적인 관리를 하고 있다.

김포농협 로컬푸드 직매장 엄경열 점장은 "지난해 16억원의 2배가 넘는 34억원의 매출을 기록하고 있다"며 "전통발효식품, 떡, 두부, 치즈 등을 만들어보는 출하농가 체험 등을 통해 소비자들의 신뢰도를 높이면서 매출도 늘고 있다"라고 말했다. 김포농협은 로컬푸드에 대한 내년도 매출목표를 40억원으로 올렸다.
경기도는 로컬푸드 연중생산체계구축, 참여농가 조직화교육, 시골동네 농산물 직판ㆍ가공시설 등을 통해 로컬푸드 직매장을 통한 지역순환 경제체계 구축을 위해 내년에 25억원을 투입한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