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올해 최고 밀리언셀러는 지친 속 달래주는 '라면'

최종수정 2014.12.28 08:00 기사입력 2014.12.28 08:00

댓글쓰기

롯데마트 2014년 연간 백만개 이상 팔린 상품 작년보다 4개 증가

[아시아경제 송화정 기자]올해 대형마트에서 최고의 '밀리언 셀러'는 지친 속을 달래주는 매운 라면이 차지했다.

28일 롯데마트에 따르면, 올해(1월1일~12월25일) 신선식품을 제외한 규격 상품의 판매량을 조사한 결과 백만 개 이상 팔린 밀리언 셀러 상품이 지난해 48개 품목에서 올해는 4개 증가한 52개 품목인 것으로 집계됐다.

상품별로 살펴보면, 라면 13품목, 생수 13품목, 우유 8품목, 맥주 8품목, 소주 4품목, 음료 3품목, 과자 2품목, 요구르트 1품목 총 52개 상품으로 나타났다.

대형마트 영업 규제와 지속된 경기 불황 속 소비 침체로 밀리언 셀러 품목의 평균 판매량은 지난해 367만여개에서 올해 348만여개로 5% 가량 감소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밀리언 셀러 품목 수가 증가한 것은 불황에 지친 입맛을 달래줄 새로운 상품들이 인기를 끌며 밀리언 셀러에 진입했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대표적인 상품으로, 국물라면이 아닌 '삼양 붉닭 볶음면(260만개)'과 올해 출시된 '클라우드 맥주(240만개)'가 밀리언 셀러에 처음으로 등극했으며 건강기능음료인 '박카스'도 130만개 가량 판매되며 밀리언 셀러의 자리에 올랐다.

세부 품목별로 살펴보면, 작년에 이어 올해 역시 '농심 신라면'이 1630만개 가량으로 가장 많이 팔린 상품에 올랐고 라면의 밀리언 셀러 품목 수도 작년보다 2개 늘어난 13개로 고객들에게 가장 많은 사랑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판매량은 미국·중국·일본 등 15개국 중 한국인의 1인당 연간 라면 소비량이 74개로 세계 1위를 기록한 것을 입증하는 것이라 할 수 있겠다.

생수도 작년보다 5품목이나 증가한 13품목으로 라면과 함께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한 밀리언 셀러 품목으로 꼽혔다.

이는 올해 유난히 이른 더위가 기승을 부렸고 직접 끓여 먹기보다 간편하게 생수를 식수 대용으로 즐기는 수요가 많아졌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특히, 1인 가구와 소가족의 증가로 소용량 상품이 인기를 끈 것으로 나타났다. 생수 중에서는 '제주 삼다수' 500ml(830만개)가 2L 규격 상품보다도 40만개 가량 더 팔리며 가장 높은 판매량을 기록했고 음료에서도 250ml 소용량 '펩시콜라(캔)' 상품이 500만개 이상 팔리며 밀리언 셀러에 새롭게 등극했다.

한편 지난해 10개 품목이었던 맥주는 올해 8개 품목으로 감소했다. 최근 수입맥주가 인기를 끌면서 수요가 분산돼 소비가 상대적으로 감소한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롯데마트의 올 한해(1월1일~12월25일) 수입 맥주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24.2% 신장한 반면, 국산 맥주는 1.6%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과자도 수입과자의 인기에 다소 주춤하며 올해 2 품목으로 1품목 감소했다.

변지현 롯데마트 마케팅전략장은 "불황에 따라 대형마트의 밀리언 셀러 상품에도 다양한 변화가 보였다"며 "올해는 장기화된 불황에 지친 심신을 달래줄 색다른 상품에 대한 수요가 눈에 띄는 한 해"였다고 말했다.


송화정 기자 pancak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