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동영 신당 참여 고려…문희상 "국회의원 아무도 안 따라갈 것"

최종수정 2014.12.27 11:31 기사입력 2014.12.27 11:31

댓글쓰기

정동영 새정치민주연합 상임고문

정동영 새정치민주연합 상임고문



정동영 신당 참여 고려…문희상 "국회의원 아무도 안 따라갈 것"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탈당설'에 휘말린 새정치민주연합 정동영 상임고문이 27일 자신의 거취를 놓고 지지자들과 비공개 내부 토론을 할 예정이다.
정 고문은 이날 서울 시내 모처에서 전국의 지지자 200여명과 송년모임을 열어 탈당 여부와 재야 진보세력의 신당 창당 움직임에 합류할지를 논의한다.

정 고문은 각계 진보인사 100여명으로 구성된 '국민의 눈물을 닦아줄 수 있는 새로운 정치 세력의 건설을 촉구하는 국민모임'(약칭 국민모임)이 추진하는 신당 창당 작업에 참여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 중이다.

그는 이르면 이날 토론에서 거취에 대한 가닥을 잡은 뒤 다음 주부터는 당 안팎의 원로인사들과 만나 조언을 구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정 고문은 26일에는 SBS 라디오 '한수진의 SBS 전망대'에 출연해 "민주진영과 진보진영 지도자들이 함께 국민선언을 한 것이 충격적"이라고 평하며 본인의 합류 여부에 대해서는 "신당 건설을 촉구한 것이지 아직 신당이 출현한 것은 아니다. 제안은 받았지만 혼자 결정할 일이 아니다"라고 언급한 바 있다.

그러나 새정치연합 문희상 비상대책위원장은 전날 오찬간담회에서 "국회의원 중에서 한 명도 안 따라 나갈 것으로 확신한다"며 정 고문이 탈당하더라도 영향이 크지 않을 것으로 전망했다고 복수의 참석자들이 전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