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동영 신당 참여 고려, 오늘(27일) 지지자들과 비공개 토론…문재인 반응은?

최종수정 2014.12.27 10:47 기사입력 2014.12.27 10:47

댓글쓰기

정동영 새정치민주연합 상임고문

정동영 새정치민주연합 상임고문



정동영 신당 참여 고려, 오늘(27일) 지지자들과 비공개 토론…문재인 반응은?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정동영 새정치민주연합 고문(61)이 진보 진영이 창당하는 신당에 참여할 것을 고려중이라는 소식이 전해졌다. 이에 박지원 의원(72)과 문재인 의원(61)의 반응에 관심이 집중된다.
'국민의 눈물을 닦아줄 수 있는 새로운 정치 세력의 건설을 촉구하는 국민모임(이하 국민모임)'은 24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모든 기득권을 버리고 당적, 계파와 소속을 넘어 연대, 단결해 평화생태복지국가를 지향하는 새롭고 제대로 된 정치세력의 건설에 함께 앞장서자"는 내용의 선언문을 발표했다.

선언에는 김세균 전 서울대 교수와 이수호 전 민노총 위원장, 명진 스님, 영화감독 정지영 등 사회 각 분야의 저명인사 105명이 참여했다. 이들은 이달 말부터 진보 노선의 신당 창당을 추진할 예정으로 정동영 고문 등 새정치연합 내 일부 인사들이 동참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정동영 고문은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이 분들의 선언이 시대 요청에 부응한 것이라고 본다"며 "저를 아끼고 성원하는 분들의 말씀을 듣고 방향을 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동영 고문은 오는 27일쯤 신당 합류 등 거취 문제를 논의할 것으로 전해졌다.
26일에는 SBS 라디오 '한수진의 SBS 전망대'에 출연해 "민주진영과 진보진영 지도자들이 함께 국민선언을 한 것이 충격적"이라고 평하며 본인의 합류 여부에 대해서는 "신당 건설을 촉구한 것이지 아직 신당이 출현한 것은 아니다. 제안은 받았지만 혼자 결정할 일이 아니다"라고 언급했다.

'정동영 신당론'에 박지원 의원은 "이른 시일 내 만나 논의하겠다"며 탈당을 만류하겠다는 뜻을 밝혔으며 문재인 의원은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다.

정동영 고문은 27일 전국의 지지자들과 비공개 토론을 갖고 방향을 정할 방침인 걸로 알려졌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