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안문숙, 마지막 여행서 김범수 이벤트에 눈물만 펑펑…대체 어땠길래

최종수정 2014.12.25 12:20 기사입력 2014.12.25 12:20

댓글쓰기

김범수 안문숙 커플 [사진=JTBC 캡처]

김범수 안문숙 커플 [사진=JTBC 캡처]


안문숙, 마지막 여행서 김범수 이벤트에 눈물만 펑펑…대체 어땠길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지난 23일 방송된 JTBC 예능 '님과 함께'에서는 홋카이도 여행을 떠나 마지막 데이트를 즐기는 안문숙과 김범수의 모습이 그려졌다.
홋카이도의 중심 도시인 삿포로를 찾은 김범수와 안문숙은 새하얀 눈이 내리는 삿포로에서 명물 털게 식당, 반짝반짝 일루미네이션으로 꾸며진 오도리 공원 등을 함께 걸었다.

김범수와 안문숙은 문득 마지막 데이트라는 사실을 떠올리며 장소를 불문하고 서로에게 아쉬움과 감사함을 아낌없이 표현했다.

이별을 앞둔 두 사람이지만 밝은 모습으로 삿포로를 여행했다. 털게 식당에서 식사를 하게 된 김범수는 안문숙에게 게살을 발라 한입 먹여줬다. 이어 두 사람은 어색했던 첫만남과 솜사탕키스 등 함께했던 순간을 떠올리며 추억을 공유했다.
안문숙은 인터뷰에서 "퍽퍽했던 내 삶에 단비와 같던 순간들이다. 정말 소중하다. 소중한 종합선물을 받은 느낌이다"라고 말했다. 김범수는 가장 기억에 남는 순간을 묻는 질문에 "오늘 이 하루가 평생 잊지 못할 순간 중 하나다"라고 전했다.

마지막 데이트의 대미를 장식한 것은 바로 김범수가 한국에서부터 몰래 준비해 온 정성 가득한 이벤트였다.

김범수는 "커피를 사 올 테니 음악을 듣고 있으라"며 안문숙에게 태블릿 PC를 건넸다. 태블릿 PC에는 김범수의 친구 사진작가 조세현, 배우 박철 등이 등장해 응원 메시지를 보냈다.

박철은 "인륜지대사는 신중해야 한다. 하지만 너무 신중해서 40년 동안 혼자였던 것 같다. 부담 느끼지 말고 받아들여라. 가만히 있으면 김범수가 다 해줄 거다"라고 메시지를 남겨 눈길을 끌었다.

마지막으로 김범수의 메시지가 공개됐다. 그는 "첫 만남 때 차 안에서 해준 말이 있다. '범수 씨 힘들고 지쳐보이는데 나랑 있는 시간만큼은 편하게 해달라'고 했다. 위로가 되는 말이었고 위안이 됐다. 그 한마디 때문에 용기를 낼 수 있었다"며 안문숙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또 그는 "무엇보다 가장 미안하고 가슴 아픈 건 남자답게 적극적으로 행동하지 못해 아쉽고 미안하다는 생각이 든다"라고 말했다.

예상하지 못한 깜짝 이벤트와 절친 박철의 진심어린 조언에 결국 안문숙은 눈물을 펑펑 흘렸다.

김범수는 제작진과의 마지막 인터뷰에서 "두 분은 어떻게 되는 건가요?"라는 질문에 "어떻게 될까요?"라고 반문해 기대감을 높였다.

소식을 접한 누리꾼은 "김범수 안문숙, 아쉽다" "김범수 안문숙, 마지막이라니" "김범수 안문숙, 꿀잼인데" "김범수 안문숙, 연장하라" "김범수 안문숙, 보기 좋았는데" "김범수 안문숙, 더 보고 싶다" "김범수 안문숙, 파이팅" "김범수 안문숙, 짱짱"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