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청소년 발명 이러닝’, 대한민국 교육기부大賞 차지

최종수정 2018.09.11 00:03 기사입력 2014.12.25 01:35

댓글쓰기

특허청-한국발명진흥회 운영 ‘청소년 발명기자단사업’과 함께 수상…청소년 발명 및 지식재산권 인식 높이는 온·오프라인교육 공로 인정 받아

[아시아경제 왕성상 기자] 특허청과 한국발명진흥회가 운영하는 ‘청소년 발명 이러닝(IP School)’ 등 2개 프로그램이 교육부 주최, 한국과학창의재단 주관의 ‘대한민국 교육기부 대상(大賞)’을 차지했다.

25일 특허청에 따르면 한국발명진흥회의 ‘청소년 발명 이러닝’ 및 ‘특허청 청소년발명기자단 사업’이 최근 서울시 소공동 더 플라자호텔에서 열린 ‘제3회 대한민국 교육기부 대상’에서 공공부문 교육부장관상(대상)을 받았다.
대한민국 교육기부대상은 교육부가 국내 교육기부 활성화에 이바지한 기관·개인을 찾아내 상을 주고 교육기부의 사회적 인식을 높이기 위해 2012년 만들어졌다.

특허청과 한국발명진흥회는 청소년의 발명 및 지재권 인식을 높이기 위해 온·오프라인교육을 꾸준히 늘려온 공로로 상을 받았다.

‘청소년 발명이러닝’은 국가지식재산교육포털(www.ipacademy.net)로 발명관련 학습콘텐츠를 돈을 받지 않고 연중 쉼 없이 공짜로 보내주는 프로그램으로 올 한해 약 25만명의 청소년이 발명지식을 쌓았다.
‘특허청 청소년발명기자단’은 약 7000명의 청소년이 활동 중인 국내 최대 청소년기자들 모임으로 발명·과학관련 주제로 기사를 쓰게 하고 매달 우수기사를 뽑아 어떤 효과와 결과를 얻었는지 알게 해준다.

발명진흥회는 발명·과학관련 기자단의 취재꺼리를 월 1회 이상 주고 있다. 특히 올해는 YTN 뉴스퀘어, 극지연구소 견학 및 지식재산 보호캠페인 참가 등을 기획했고 발명캠프 및 지식재산교육도 했다.

이승종 특허청 교육기획과장은 “특허청의 발명교육프로그램이 청소년교육에 더욱 유용하도록 발전시킬 것”이라며 “이번 기회를 통해 특허청이 교육기부문화에 관심을 갖고 적극 동참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왕성상 기자 wss404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왕성상 기자 wss4044@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