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韓주도 추진 국제표준 제·개정(안) 2건 최종 승인

최종수정 2014.12.25 12:00 기사입력 2014.12.25 12:00

댓글쓰기

전파환경과 기후변화 국제표준화 주도

[아시아경제 권용민 기자] 미래창조과학부 국립전파연구원이 지난 19일에 끝난 국제전기통신연합 전기통신표준화 부문의 국제회의에서 한국 주도로 추진된 2건의 국제표준 제·개정(안)이 최종 승인됐다고 25일 밝혔다.
'무선국 설치 시 전자파 인체노출량 평가 방법'은 무선국을 새로 설치할 때, 이로 인한 주변의 전자파 환경 변화와 인체에 미치는 전자파의 세기를 측정하는 세부 절차다.

전자파 환경 관리를 위한 제도 및 정책 수립 시 널리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되며, 전자파 인체노출량 평가기술 분야에서 우리나라가 주도한 첫 번째 국제 표준이라는 데 의의가 있다.

'ICT 제품·네트워크·서비스의 환경영향 평가 방법'은 정보통신기술(ICT) 제품과 네트워크, 서비스에 대한 온실가스 배출량을 평가하는 상세 지침이다. 2012년 3월부터 우리나라가 공동에디터로서 참여했다. 이번 회의에서 유럽연합의 표준 적용 시범사업 결과와 유럽전기통신표준협회(ETSI)의 환경영향 평가 방법이 반영돼 개정됐다.
아울러 이번 회의에서 우리나라가 주도한 '네트워크 단말의 에너지 효율 향상을 위한 네트워크 프록시 참조 모델'등 2건의 표준안이 승인준비과정으로 채택돼 회원국들의 회람 후 표준으로 승인될 예정이다.

미래부 관계자는 "이번 성과는 국제 표준화기구의 전자파 환경 분야에서 우리나라의 입지를 다시 한 번 확인할 수 있는 기회가 됐다"며 "앞으로도 해당 분야에서 우리나라가 주도적인 역할을 해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권용민 기자 festy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