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하나대투증권, SK E&S로부터 3개 발전회사 패키지 인수

최종수정 2014.12.24 15:24 기사입력 2014.12.24 15:2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정준영 기자] 하나대투증권은 SK E&S와 평택에너지서비스(오성천연가스발전소), 김천에너지서비스(김천열병합발전소) 및 전북집단에너지(전북열병합발전소)의 지분과 경영권을 패키지로 인수하는 주식매매계약을 24일 체결했다고 밝혔다.

하나대투증권이 설립한 PEF인 하나발전인프라 제1호 사모투자전문회사를 통해 인수한다. 매매대상 3개 발전회사의 자산규모가 약 1조2000억원으로 올해 에너지?안프라 섹터 최대 M&A로 기록될 전망이다.
국내 10개 기관투자자들이 PEF 출자 및 인수금융에 참여했으며 향후 14년간 발전소 운영을 통해 PEF 투자자에게 수익이 배분될 예정이다.

하나대투증권은 Structured Finance실과 SOC실의 각 강점인 금융구조 설계능력과 인프라산업 분석능력을 결합해 투자자들이 신뢰할 수 있는 안정적 구조의 투자상품을 만들었다는데 의미가 있다고 강조했다. SK E&S로서는 매각자금으로 향후 다방면의 투자 재원 확보 및 재무구조 개선 효과를 거둘 것으로 보인다.

또 하나금융그룹과 SK그룹은 본 계약체결을 계기로 동반 성장의 관계가 새롭게 정립·강화하고 향후 유사한 거래에서도 서로 적극 협력할 예정이다.
이번 프로젝트를 총괄한 주익수 하나대투증권 IB부문총괄 대표는 “최근 중위험?중수익의 대체투자에 대한 기관투자자들의 관심이 높아지는 상황이다”면서 “적극적으로 투자대상을 발굴하고 이를 토대로 새로운 비즈니즈 모델을 선보인 전략이 주효했다”고 설명했다.


정준영 기자 foxfur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