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장에서]이케아 꼼수에 멍드는 소상공

최종수정 2014.12.19 11:22 기사입력 2014.12.19 11:22

댓글쓰기

.

.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여기는 대한민국 광명입니다. 소상공인 다 죽습니다!'

말 많고 탈 많던 이케아 광명점이 개장한 18일, 개장 인파 사이에서 손인춘 새누리당 의원(광명시 을)이 1인 시위를 벌였다. 외투와 장갑, 목도리를 걸쳤지만 혹한은 매서웠다. 손 의원의 얼굴 표정이 경직된 것은 날씨 탓만은 아니었다. '소상공인이 다 죽는다'는 그의 호소처럼 이케아로 인해 지역 상권은 절체절명의 위기를 맞았다.
이날 개장한 이케아 광명점은 가구부터 생활용품까지 막대한 물량을 과시했다. 전체 판매 상품은 가구 40%에 나머지 60%는 조명, 원예용품, 문구ㆍ완구, 침구, 주방용품 등 생활용품으로 채워졌다. 매장 내 음식도 2000원~5000원로 책정했다. 그 바람에 광명시 가구상인들은 물론 생활용품을 판매하는 소상공인, 근처 식당가는 막대한 타격을 입을 수밖에 없다.

'가구 전문점'을 내세운 이케아가 사실상 대형마트로 영업하는 것은 '꼼수'다. 지난 10월 국정감사에서도 이같은 지적이 나왔지만 정부는 무감각했다. 사실상 대형마트이면서 국내 대형마트처럼 의무휴업 등 규제를 받지 않는 것은 '역차별' 논란으로 이어진다.

이케아가 약속한 광명시민 채용도 보기 민망하다. 광명시는 이케아가 당초 채용을 약속한 300명 중 293명을 채용했다고 밝혔지만 이중 18%만이 주 40시간 풀타임 근무하며 주 20시간 이하의 파트타임 근무자는 48%에 달한다. 이케아는 파트타임도 정규직이라고 주장하지만 국내 기준으로는 계약직과 크게 다르지 않다.
이케아는 교통 혼잡에 대한 책임도 지지 않고 있다. 이병주 광명시의회 부의장은 "이케아 개장으로 교통량이 늘었지만 이케아에 적용되는 교통유발분담금은 턱 없이 미미한 수준"이라고 꼬집었다. 코스트코 때문에 2012년 교통유발분담금 계수를 2배로 올렸던 광명시는 '내년 가을께 살펴보겠다'며 인상을 검토 중이다. 이케아의 꼼수와 민폐로 광명시가 멍들어가고 있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