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의화 만난 시진핑 "동북아 평화 안정에 역할 다 할것"

최종수정 2014.12.18 22:13 기사입력 2014.12.18 20:01

댓글쓰기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


[아시아경제 장준우 기자]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18일 "중국은 한반도 비핵화와 동북아 평화 안정을 추진하고자 건설적인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시 주석은 이날 오후 베이징 인민대회당을 예방한 정의화 국회의장을 만나 "중국은 한국과 마찬가지로 한반도 비핵화와 동북아 평화 안전을 수호하는 것을 견지한다"며 이같이 밝혔다고 최형두 국회 대변인이 전했다.

이어 그는 "협상과 대화를 통해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면서 "한국과 함께 각 측에 설득하는 것을 통해 6자회담을 재개하려 한다"고 말했다.

한·중 자유무역협정(FTA)과 관련, 시 주석은 "FTA 후속 조치를 마무리해 빨리 교역 목표를 실현하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 시 주석은 "(한중) 양자관계 차원에서도 한국과의 관계를 중시한다"며 "박근혜 대통령과 여러 기회를 이용해 양자면담을 더 갖는 것을 희망한다"고 말했다.

중국 어민의 한국 수역 내 불법 조업 문제와 관련해서는 "불법어업을 엄격히 관리하는데도 이런 현상이 발생하고 있다"면서 "계속해서 관리를 강화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한국을 포함한 관련국가들은 이런 현상에 대해 적절히 처리하는 것을 희망한다"면서 "이를 격화시키고 복잡하게 만들지 않도록 주의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정 의장은 6자 회담 재개와 관련, "북한을 잘 설득해 최소한 북핵이 더는 개발되지 않도록 동결한다는 전제를 받아내면 미국도 흔쾌히 동참할 것"이라며 "그런 점에서 빨리 6자 회담이 재개되고 성공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정 의장은 한·중 FTA에 대해서는 "시 주석과 박 대통령이 연내 타결에 합의했는데 실무진에서 시간이 지연되고 있다고 한다"면서 "실무진들에게 속도를 내어 연내에 타결되도록 지시해달라"고 당부했다.

또 중국 내 탈북민 북송 문제와 관련, "여러 가지로 어려운 가운데 탈북민들을 인도주의적으로 잘 처리해준 점 감사드린다"면서 "특히 어린 아이들이 북한으로 송환될 경우 어떻게 될지 명약관화하다. 주석의 세심한 배려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정 의장은 중국 어민들의 서해 불법조업과 관련해 "한국 어민들이 청와대에 항의 시위를 하러 온다"면서 "한중간 국민감정이 상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장준우 기자 sowha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