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中 방문한 정의화 의장, 시진핑 주석과 면담(상보)

최종수정 2014.12.18 13:15 기사입력 2014.12.18 13:1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정의화 국회의장이 18일 오후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만나 한ㆍ중 자유무역협정(FTA) 등 경제협력 방안과 남북관계, 한ㆍ중ㆍ일 동북아 평화 방안 등에 대해 논의한다.

17일부터 중국 베이징을 공식 방문 중인 정 의장은 이날 인민대회당에서 시 주석을 만나 양국간의 협력 강화 방안을 두고서 의견을 나눌 예정이다. 최근 정 의장이 남북 국회 회담 등 남북문제에 각별한 관심을 가져왔기 때문에 이번 면담에서 남북문제와 관련해 중국 측의 역할을 요청할 가능성도 관측된다.

정 의장 취임 후 시 주석과의 만남은 이번이 두 번째다. 앞서 정 의장은 지난 7월 한국을 방문한 시 주석과 국회에서 만나 일본의 역사 왜곡 문제 등과 관련해 대화를 나눴었다. 당시 만남에서 정 의장은 "동북아의 밝은 미래를 위해서는 한ㆍ중ㆍ일 3국 국민들의 역사에 대한 공동 인식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며 "역사 인식 교류의 장으로서 '한ㆍ중ㆍ일 역사 연구 공동위원회'를 설치하자"고 제안했었다.

정 의장은 이날 오전에는 중국 외교학원 초청을 받아 '동북아 평화와 번영'을 주제로 특강을 했다. 중국 외교학원은 중국 외교부 소속의 고등교육 기관으로 외교ㆍ안보 분야 연구 인력 등을 양성하는 곳이다. 강연을 통해 정 의장은 중국의 대국적인 책임을 강조하는 한편으로 한중 양국 간의 우호관계 증진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정 의장은 19일 충칭으로 건너가 중국 차세대 지도자로 거론되는 쑨정차이(孫政才) 충칭시 당서기와 면담할 예정이다.
중국 일정을 마친 뒤 정 의장은 21일 인도네시아로 건너가 세트야 노반토 하원 의장, 이르만 구스만 상원 의장 등과 연쇄회담을 갖는다. 이 자리에서 정 의장은 양국 간의 포괄적 협력 확대 방안 등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정 의장은 인도네시아 일정을 마친 뒤 24일 귀국한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